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2월호 내일 문 닫을 것을 고민하는 당신에게 ‘양육’이란? 교회를 살리는 양육 비타민

기사 메인 사진

개척 교회 양육은 험지에 씨앗을 심는 과정 자체다.


오늘 내일 문 닫을 것을 고민하는 당신에게 우선! “신의 가호가 있기를…” 너무 비관적인 시작인가? 하지만 이게 현실이다. 소위 개척 교회(어떤 곳에선 비전 교회라고 부르기도 한다)를 한다는 또는 이미 판을 벌린 자들은 어느새 엄혹한 현실에 입이 바싹 말라 가면서도, 내가 시작한 이 일에 하나님의 기적 같은 개입과 도우심이 있을 거라는 믿음인지 자기최면인지 모르는 확신으로 텅 빈 공간을 채우며 한 주를 또 버틴다.

개척하는 또는 개척한 목사끼리 공유하는 경험 하나가 있다. ‘삼 년의 저주’라는 말이다. 개척 삼 년 차에 심각한 리더십의 타격을 받는 사건이 꼭 일어난다는 것이다. 그거 잘 넘기면 또 몇 년 공동체가 이리저리 흘러가는 거고, 그게 극복이 안 되면 교회는 밑 빠진 독에 물을 붓듯 개척자의 에너지와 열정만으로는 버틸 수 없는, 목회의 모든 영역에서 한계치를 드러내는 시절이 찾아오는 것이다.

일이십 명 어찌해서 모여 무언가 목회적 성과를 보려는 순간 이내 이 작은 공동체에는 한국 교회의 축소판이 된 냥 온갖 저질스럽고, 언론에서 떠들던 시답잖은 문제들이 고스란히 재방송된다. 개척자는 스스로 확신한다. ‘난 달라. 우리 교회는 다르게 해결할 수 있어! 기다려 봐! 대안적인 방식을 보여 줄게’ 이 정도의 자신감이 있기에 개척을 했을 거라 인정해 주고 싶지만, 그것도 한두 달 안에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 공동체를 주저앉게 만드는 자못 심한 상처를 주는 상황이 되고 만다.

포기할 수 없는 양육!

먼저 고백하자. 개척 교회에게 양육은 마음은 원이로되, 육신의 연약함을 증명할 절호의 찬스다. 양육이 성경적이며 목회의 본질이며, 성도들을 구비시키는 신앙의 핵심이라는 점은 머리로는 명쾌

김종일 동네작은교회 담임, 개척학교 숲 대표코치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