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24년  02월호 한국 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 통계로 본 교회와 세상(13)

2018 로잔 운동에서는 ‘1)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교회 소속이 없거나, 2) 신앙의 성장을 위한 규칙적인 교회 활동이나 신앙생활을 하지 않고, 3) 예수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세주로 믿는 고백이나 구원의 확신이 없으며, 4) 헌신하지 않고 피상적인’이라는 네 가지로 명목상 교인을 범주화한 바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작년 11월 23일 한국 교회 최초로 한국 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발표는 작년 6월 2일부터 8일까지 7일간, 만 19세 이상 개신교인 교회 출석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조사한 결과다. 

스스로 기독교인 인식, 그리스도인이라고 생각하는 근거, 구원의 확신, 신앙생활의 목적, 신앙 활동 참여도 등 7가지 기준을 통해 명목상 교인을 정의한 결과, 최종 39.5%, 즉 출석 교인 10명 중 4명이 명목상 교인으로 분류됐다.

가나안 성도와는 다른 한국 교회 내 명목상 교인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명목상 교인을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에서부터 출발해 한국 교회가 명목상 교인에 적합한 양육 및 사역 방향을 찾아보자. 〈넘버즈 217호〉에 소개된 일부 결과를 다룬다.

01    명목상 교인 정의

1) 한국 교회 출석 교인 중 ‘명목상 교인’ 비율 39.5%

명목상 교인은 크게 다음의 세 가지 영역(신앙 활동 영역, 정체성 영역, 신념 영역)의 질문에서 추출해 정의했다. 

‘정체성 영역’은 ‘나는 기독교인’이라고 응답하지 않은 교인을, ‘신념 영역’에서는 기독교인 근거가 ‘예수/하나님 믿음’ 외 응답자이거나 구원의 확신이 없거나 신앙의 목적이 개인의 필요 유형인 교인을, ‘신앙 활동

목회와신학 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