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3년  06월호 선교지 필요 중심의 단기 선교여행을 구상하라 한국 선교, 더 깊은 길을 향한 부르심

올봄 일본 도쿄의 거리 여기저기서 한국어가 들려왔다. 어디 일본뿐이겠나. 코로나 제한 조치가 풀리자마자 전 세계 특히 여행지 곳곳마다 물밑 듯이 여행객으로 넘쳐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 개교회의 단기 선교 여행도 역시나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마치 100미터 달리기 경주하듯 개교회마다 경쟁적으로 해외 단기 선교 여행을 진행하고 있다. 아마도 올여름 상당수 교회의 단기 선교 여행팀이 전 세계에 나가 있을 것이다.

한국의 단기 선교 여행은 선교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단기 선교 여행을 통해 장기 선교사 발굴과 그에 따른 선교적 역사와 돌파가 일어난 것은 매우 칭찬할 만한 일이다. 또 단기 선교 여행은 지역 교회의 입장에서는 현실적으로 가장 큰 선교 참여다. 뿐만 아니라 선교사에게 실제적인 도움을 주고, 선교사보다 더 선교적인 삶을 살아가는 헌신적인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은 단기 선교 여행의 매우 긍정적인 효과라고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단기 선교 여행으로 인한 부정적 폐해도 적지 않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기 선교 여행은 해가 갈수록 더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코로나로 인해 3년간 멈춤이 있었지만 기다렸다는 듯이 다시금 뜨겁게 시작하고 있다.
이런 저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개교회와 선교지 현장 선교사들은 코로나 이후 진행되는 단기 선교 여행을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어떻게 하는 것이 잘하는 단기 선교 여행이 될 수 있을까?

단기 선교 여행팀과 선교지의 서로 다른 속마음

단기 선교 여행의 목적이 여러 가지 있지만 핵심적인 것 중 하나가 바로 현지 선교사의 사역을 돕는 일이다. 그러나 그동안의 단기 선교 여행을 면밀히 들여다보면, 선교사 혹은 선교지를 도왔다고 보기 어렵다. 왜냐하면 많은 경우 현지의 필요보다는 교회가 준비한 사역을 쏟아 내고 오는 일방적인 선교와 선교지 국가를 체험하는 위주의 단기 선교 프로그램이 구성됐기 때문이다. 선교지의 상황

최주석 GP선교회 소속 일본 내 중국인 디아스포라 선교사. 21세기단기선교회 위원. 웨스트민스터신학교(M.Div.).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