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23년  06월호 김미희 외의 《공직자, 하나님을 만나다》 전문가의 책 읽기

기사 메인 사진 한국 교회는 신앙의 원론은 강하나, 생활의 각론이 부족하다는 말이 있다. 교회 안엔 훌륭한 신앙인이 많지만 세상 속에 영향력 있는 복음의 증언이 약하다는 것이다. 한국 교회만의 문제는 아닌 듯하다. 미국 역사가 마크 놀은 《복음주의 지성의 스캔들》에서 복음주의 지성의 부재가 스캔들이라고 탄식한 적도 있다. 여기 그 안타까움을 넘어설 소망을 보여 주는 이야기가 있다. 《과학자, 하나님을 만나다》와 《공직자, 하나님을 만나다》다. 한 교회에 출석하는 25명의 과학자와 20명의 공직자의 증언이다.

기고자들은 한 해 동안 책을 어떻게 쓸지를 놓고 머리를 맞댔다고 했다. 많은 대화가 오가며 친교와 서로를 격려하는 복이 임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들이 증언하는 것은 교회에 갇혀 자신과 영혼만을 위하는 사적 복음이 아니다. 자신의 직무를 하나님께서 맡기신 것으로 믿고 성심으로 섬겼던 사례들이다. 업무를 수행하면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믿음으로 극복한 경험들이다. 가장 세속화됐을 뿐 아니라 세상을 불신앙적 가치로 이끄는 고등 학문과 공공기관에서 필자들이 체험한 하나님의 은혜를 나눠 준다.

이 책들은 히브리서 11장의 오늘을 보는 듯하다. 앞서 간 믿음의 조상들만 아니라 우리와 같은 시대를 살아가면서 믿음의 싸움과 역사를 이뤄 가는 훌륭한 증인들이 많음을 보여 준다. 저자 모두가 이 시대의 요셉, 에스더, 다니엘과 친구들이다. 대한민국이 얼마나 복된 나라인지를 보여 준다. 이 나라에 주신 사명을 기억하게 한다. 은혜는 언제나 ‘소명’이다.

책의 서문은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골 3:23)다. 모든 글이 그 말씀의 순종이다. 공직이든 연구와 교육이든 신앙과 무관할 수 없다. 창조주 하나님이 세상의 주인이시기 때문이다.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던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사는 것이

신국원 총신대학교 명예교수. 웨신대학교 초빙교수. 네덜란드 자유대학교(Ph.D.). 저서로 《니고데모의 안경》, 《지금 우리는 여기서 무엇을 꿈꾸고 있는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