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그말씀 2023년  06월호 영화에 나타난 미움과 용서 주제별 성경 연구 | 미움과 용서

기독교는 용서의 종교다. 예수님은 용서를 몸소 보여 주셨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자신을 향해 저주하던 자들을 용서하셨다.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눅 23:34). 그리고 제자들에게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들을 용서하듯이 우리의 죄를 용서해 주옵소서”라고 기도하라고 가르쳐 주셨다.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누군가를 미워한다. 그 미움의 대상이 타인일 때도 있고, 자기 자신인 경우도 있다. 진정한 용서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몇 편의 영화를 소개한다.

1.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감독: 송해성
주연: 이나영(문유정 역), 강동원(정윤수 역)

‘미움’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곧 ‘타인’을 연상하게 된다. 미움은 미워할 대상을 필요로 한다. 하지만 꼭 타인만을 미워할까? 자신을 미워하진 않을까? 여기 자신을 혐오하고 미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유정은 자신이 너무 싫어 세 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다. 사는 것이 싫었고, 자신이 너무 미웠다. 윤수 또한 자신이 너무 싫다. 세상이 미워서 사람을 죽이고 사형수로 살아가는 자신이 너무나 밉다.

두 사람은 운명처럼 매주 목요일에 만남을 갖는다. 유정은 고모의 손에 이끌려 교도소를 방문했고, 윤수는 프로그램 때문에 끌려 나왔다. 어색한 만남,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만남이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는 닮은 꼴이 있었다. 자신을 증오하고 미워한다는 것이다. 

유정이 먼저 말을 꺼냈다. 누구에게도 할 수 없었던 내면의 말을 윤수에게 털어놓았다. 윤수는 사형수니까, 내 비밀을 가지고 갈 사람이니까. 유정의 말을 들은 윤수

김양현 더불어행복한교회 협동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