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3년  06월호 작은 교회와 상생하며 교회학교를 세우는 ‘윈윈 전략’: 거룩한빛광성교회 다음 세대 선교사 파송 제도 다음 세대와 연결하라(2)

기사 메인 사진

거룩한빛광성교회 2023년 다음 세대 선교사 파송식
 
교육 전도사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신학교가 입학 정원을 채우지 못해 신학생이 줄자 이들을 필요로 하는 다음 세대가 신앙의 시각지대에 놓이게 된 것이다. 특히 개척 교회일수록 교육 전도사를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거룩한빛광성교회(담임 곽승현 목사) 한요한 교육 목사는 “교육 전도사는 대부분 신학생으로 학비와 생활비 등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 사역지를 선택한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개척 교회와 미자립 교회는 사역자 품귀 현상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이에 거룩한빛광성교회는 개척 교회, 미자립 교회의 사역자 청빙 어려움을 해소하고, 다음 세대를 세우기 위한 목적으로 2022년에 다음 세대 선교사 파송 사역을 시작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가 직접 사역자를 청빙해 파송하는 형태로 청빙받는 사역자의 사례는 파송하는 교회가 감당하고, 지원받는 교회는 양질의 사역자에게 사역을 맡기는 ‘윈윈 전략’이다.

지난 4월 27일 장신대학교에서 다음 세대 교육 선교사 파송 사역을 총괄하는 거룩한빛광성교회 한요한 목사와 파송 교육 선교사로 교하광성교회를 섬기는 왕하늘 전도사를 만나 다음 세대 선교사 파송의 목적과 내용 그리고 사역에 대해 들었다.
 

교회학교 살리기 운동의 첫 출발, ‘다음 세대 선교사 파송’

거룩한빛광성교회 곽승현 목사는 2019년 11월 말 부임 이후 ‘주변에 작은 교회를 살리는 일에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곽 목사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모든 사역이 멈춘 상황이었지만 다음 세대를 살리는 움직임만큼은 멈출 수 없다는 마음

정소영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