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3년  02월호 코로나 이후 미국 교회 설교 변화의 4가지 유형 새 연재 코로나 이후 미국 교회 설교 세계(1)

코로나 이후 미국 교회 목회자들의 설교 주제와 내용의 변화 그리고 그 흐름을 살펴보기 전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미국 교회 목회자들의 관점을 살펴보는 것은 그 변화와 흐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바나연구소는 코로나 초기 때에는 50%의 미국 목회자들이 코로나19가 성도의 신앙생활에 불을 붙여 영적 회복과 성장을 이룰 것이라 예측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미국 목회자들은 코로나19가 오히려 성도의 신앙생활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말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발표했다.1

미국은 코로나19와 함께하는 뉴노멀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고, 영적 부흥을 기대하던 미국 교계와 목회자들은 실망 가운데 3년의 사역을 이어갔다. 뉴욕시티교회(Church of the City, New York)의 존 타이슨 목사의 말은 그 아쉬운 마음을 대표한 표현이다.

“이 기간은 미국을 하나님께로 돌리는 영적 혁명(revolution)이었지만, 교회는 다시 노멀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으로 인해 그 기회를 놓친 것 같습니다. 이는 우리 시대의 가장 뼈아픈 영적 비극입니다.”2

실망감과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미국 교회들은 설교를 중심으로 조금씩 재건해 나가는 노력을 해 왔고, 그러한 변화의 흐름을 본고에서 나눠 보려고 한다. 미국에는 여러 교단과 신학교가 있고 그로 인한 다양한 강조와 사역이 있기 때문에 하나의 공통점을 찾기보다는 각 교단과 사역 공동체를 소개하고, 그 곳에서 나타난 변화의 흐름을 소개하는 것이 미국 전체의 움직임을 이해하는 데 더 유용할 것이다.

필자는 우선 네 가지 유형의 교회로 구분해 팬데믹을 거치면서 각 유형 교회의 설교 변화의 흐름을 살폈다: (1)믿지 않는 자들에게 복음 전하는 것을 강조하는 전도 중심 교회(Evangelical churches), (2)복음 메시지를 통해 거룩한 삶을 강조

케빈 리 새들백교회 온라인 소그룹 담당 목사. 탈봇신학교(M.Div.). 유튜브 채널 ‘미국목사케빈’ 운영.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