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3년  02월호 작은 교회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멤버십 강화를 통한 작은 교회 생존 직분과 교회론(2)

경제가 쇠퇴하면 서민들이 가장 고통을 받듯이 교회 전체가 쇠퇴하면 작은 교회들이 가장 큰 고통을 받는다. 이것은 누가 봐도 명확한 사실이기 때문에 모든 그리스도인은 이들의 고통 소리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아쉽게도 이들의 목소리는 여러 가지 이유로 잘 들리지 않는다. 따라서 의도적으로 안테나를 세우고 이들의 고민과 호소를 들으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이와 같은 노력이 없으면 앞으로 몇 년 안에 수많은 작은 교회들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불편한 질문

“작은 교회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할 수 있을 것이다. 1) 작은 교회는 살아남아야 한다. 2) 하지만 대부분의 작은 교회는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다. 3) 그럼에도 어떤 작은 교회는 살아남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해야 할 질문은 “어떤 작은 교회가 살아남을 수 있는가?”다. 아마 몇몇 특별한 교회는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면 담임목사가 특별한 병 고침의 은사가 있거나, 주변 지역이 갑자기 개발됐거나, 이웃 교회가 이사를 하거나, 분쟁이 일어나는 경우다. 하지만 절대 다수의 보통 교회는 그런 특별한 혜택을 받기 어렵다.

작은 교회를 위한 특별한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평범한 작은 교회는 비법이 아니라 정도(正道)를 추구해 내공을 길러야 한다. 이것을 한마디로 ‘강소형 교회’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볼 때 작은 교회는 약점이 많다. 하지만 약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약점을 최대한 줄이고 강점을 최대한 강화시키는 것이 작은 교회가 갈 길이다. 사실, 대형 교회들도 자신들의 강점을 잘 살리고 약점을 최소화하면서 점차 규모 있게 자리 잡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작은 교회는 자신들의 강점과 약점을 정확하게 인식할 필요가 있다. 이것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면 강점을 약화시키고 약점을 강화시켜서 작은 교회를 더 어렵게

이성호 고려신학대학원 교회사 교수. 미국 칼빈신학교(Ph.D.). 저서로 《직분을 알면 교회가 보인다》, 《성찬: 천국 잔치 맛보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