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2년  12월호生: 인생의 목적과 의미 심층기획 인간 생로병사의 신학

왜 태어났느냐고 물을 때

만일 누군가 당신에게 “왜” 태어났느냐고 묻는다면, 당신은 좀 머쓱해하다가 정색을 하고서 “그거야 우리 어머니의 난자와 아버지의 정자가 만나 수태가 일어났고 착상된 수정란이 자라 약 9개월 후 세상 밖으로 나왔기 때문이지요”[A]라고 답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이러한 생물학적 과정에 의한 설명은 “왜”라는 질문을 “어떻게”로 바꾼 것에 불과하다며 탐탁지 않게 여길 수도 있다.

그러면서 “우리 할머니의 간절한 소원 때문에 제가 태어났습니다”[B]라며, “왜”라는 질문에 좀 더 합당하다고 생각하는 답변을 내놓을 것이다. 2대 독자로 태어난 그의 사연은 다음과 같다. 시집온 지 오래지 않아 과부가 된 할머니는 아들(2대 독자의 아버지)을 하나 낳았는데, 잦은 병치레 때문에 몸이 매우 허약했다고 한다. 어렵사리 결혼을 시켰지만 이제는 아이가 생기지를 않아 결혼 후 근 10년 동안 잉태 비법·각종 약재·무속 의식 등 갖은 노력을 해 임신이 됐다는 것이다. 할머니는 며느리(2대 독자의 어머니)가 임신한 후에도 출산하기까지 하루도 빼놓지 않고 정화수를 떠놓고 지극 정성으로 기원을 드렸다. 그리하여 본인이 태어났으니, 상기 진술은 결코 거짓이나 과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왜 태어났느냐”에 대한 답변으로서 [B]는 확실히 [A]보다 낫다. 그러나 [A]의 말이든 [B]의답변이든 태어난 목적을 밝히지 못한다는 점에서 여전히 아쉽고 불충분하다. 보통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은 “나는 ~한 목적 때문에 이 세상에 태어났습니다”[C]라는 답이기 때문이다. [A]는 “어떻게”에, [B]는 “무엇에 의해”에 초점을 맞춘 답이라면, [C]야말로 &

송인규 한국교회탐구센터 소장. 시라큐스대학교(Ph.D.). 저서로 《새로 쓴 기독교 세계관》, 《성경의 적용》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