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2년  12월호일하는 목회자와 선교적 삶 일하는 목회자(9)

일하는 목회자들에게 큰 어려움 중 하나는 정체성의 혼란이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원적인 질문 앞에서 머뭇거리곤 한다. 답을 모르기 때문이 아니라 쉽게 답을 내릴 수 없는 상황 때문이다. 큰 결단을 통해 일터에 나 자신을 스스로 선교사로 파송할 수는 있지만, 남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내가 선택하고 살아가는 삶이 선교적인 삶이라고 끊임없이 고백하는 건 쉽지 않다. 선교적 접촉점을 만들어 내고 복음적인 삶을 살고자 시작한 일들이 언제까지나 가치 중심적으로만 진행될 수도 없다. 때로는 시장논리 앞에서 신념이 꺾이기도 한다.

이런 현상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필자는 우리에게 일상을 해석해 내는 힘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본다. 특히 2010년 어간부터 담론으로 자리 잡은 선교적 교회론은 조국 교회에 많은 통찰과 인식의 전환을 제공했지만, 이에 대한 우리다운 적용과 고찰이 충분하지 않다는 아쉬움이 많다. 일하는 목회자들을 위한 선교적 교회론과 그 실천은 어떻게 가능할까.
 

일과 영성에 대한 목회자의 네 가지 입장

일하는 목회자를 부르는 이름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이름이 많다는 건, 그만큼 인식의 틀이 다양하다는 의미다. 이중직이라는 표현이 가장 대중적이지만, 해당 단어에 부정적인 의미가 다소 담겨 있다는 인식도 많아졌다. 자비량 목회, 겸직 목회, 두 직업 목회, 자립형 목회, 일터 목회자 등 이를 긍정적으로 표현하려는 다양한 시도 속에 일하는 목회자라는 단어 역시 대중화되고 있다.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것은 어떻게든 목회라는 본질을 잃지 않으려 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현상을 통해 우리는 일에 대한 인식은 조금씩 다르지만, 본질적으로 이들이 목회자이며 일하는 이유 역시 목회를 잘하고 행복하게 하기 위함이라는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일하는 목회자들을 포함해 조국 교회의 목회자들은 일과 영성에 대해 대체로 다음의 몇 가지 입장을

박종현 함께심는교회 담임목사. 사단법인 센트 이사.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M.A.). 공저로 《지금 여기, 선교의 시대》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