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22년  12월호드라마 〈작은 아씨들〉 미디어 속 트렌드

기사 메인 사진 tvN이 올해 9월부터 방영한 드라마 〈작은 아씨들〉의 서사 설정은 19세기 중반 미국의 여류 문인 루이자 메이 올컷(Louisa May Alcott)이 집필한 동명 소설에 기반을 둔다. 그러나 원작 소설에서 일부 캐릭터의 성격과 관계에 관한 설정만 빌려왔을 뿐, 시대 배경이나 서사 흐름은 판이하게 다른 방향으로 흘러간다.

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월남전 이후부터 현재 시점까지 한국 현대사를 극 전체 배경으로 삼고 있다. 이 드라마에 그려진 우리 사회는 부와 권력을 틀어 쥔 자들의 비틀린 욕망과 부도덕함으로 점철돼 있다. 이 불안하고 위태로운 정황 속에 세 명의 자매들이 내던져진다.

오인주(김고은 분),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 이 세 명의 자매는 가정을 돌보지 않는 무책임한 부모 때문에 빈곤한 삶을 살았고, 재력가인 고모할머니 오혜석(김미숙 분)이 친분을 맺고 있는 권력자들의 사조직 정란회와 얽히면서 여러 차례 목숨을 잃거나 구속당할 위기에 처한다. 특히 정란회 원년 멤버인 원기선의 딸이자, 원기선의 잔혹한 성품을 그대로 이어받아 반사회적 인격 장애를 가진 연쇄살인마 원상아(엄지원 분)의 타깃이 되면서 온갖 위기에 처하며 여러 차례 굴욕을 맛본다. 드라마 결말에서 정란회와 연관된 악인 다수는 패망하거나 죽음을 맞이하며, 세 자매는 모든 위기에서 벗어나 커다란 경제적 보상을 받는다. 이로써 〈작은 아씨들〉은 권선징악형 해피엔딩을 맞이한다.

현대물 장르 문학의 전형적인 소재, 재력가 및 권력자 후예의 잔혹함

〈작은 아씨들〉은 근래 장르 문학계의 중요 소재로 자리 잡은 ‘통제 불가능하고 잔혹한 재벌 및 권력자 집안 자제들’에 관한 서사를 다룬다는 점에서 웹툰과 웹소설을 통해 대중문화계 전반에 널리 퍼진 현대물 장르 문학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다. 타락한 권력자 및 재벌 가문 후예의 악의와 계략을 물리치는 소시민의 이야기는 최근 소설과 드라마를 통해 여

박욱주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강사. 연세대학교(Ph.D.).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