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2년  10월호기독교 유적지 순례의 목회적 의의 한국 기독교 성지 순례 가이드

기독교 유적지는 신앙 선배들이 지나온 믿음의 흔적이 짙게 남아 있는 곳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는 그러한 곳을 순례하고 탐방함으로써 그들이 만났던 하나님과 그들의 신앙을 이해하고 그들의 신앙 유산을 기억하며 보존하고 이어받는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에게 미래를 알지 못하게 하셨다. 미래는 오직 약속으로만 주셨고, 믿음으로만 보게 하셨다. 그러나 과거에 대해서는 기억할 수 있는 능력과 기록할 수 있는 지혜를 주셨다. 만약에 이러한 기억과 기록이 없었다면 하나님의 사랑도, 예수 그리스도 대속의 복음도 우리에게 전해지지 못했을 것이다. 그만큼 기독교는 역사적인 종교다. 

그래서 그런지 성경을 읽다 보면 “기억하라”, “기록하라”, “기념하라”라는 말씀이 자주 나온다(신 32:7). 과거의 역사를 기억하고 전승하는 작업이 이스라엘 민족의 필수적 교육이었다. 이 이스라엘 민족과 교회의 역사를 기록한 책이 바로 성경의 역사서들이다. 예레미야 30:2에서도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여 이르시기를 내가 네게 일러 준 모든 말을 책에 기록하라”라고 말씀하신다. 이러한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한 것이 성경의 율법서와 예언서들이다.

출애굽기 12장에서는 최초의 유월절을 지킬 방법을 지시하시고 나서 14절에서 “너희는 이 날을 기념하여 여호와의 절기를 삼아 영원한 규례로 대대에 지킬지니라”라고 말씀하신다. 우리 주님께서 십자가를 지시기 직전인 고난 주간 성목요일 저녁에 제자들에게 성만찬을 베푸시면서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이런 사실들은 우리의 신앙 생활에서 과거에 대한 기억과 기록과 기념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말해 준다.

요한복음의 저자는 기록 목적을 20:30-31에서 이렇게 말한다. “예수께서

김승태 생명평화교회 담임목사. 전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소장. 한국학대학원(Ph.D.). 저서로 《한말 일제강점기 선교사 연구》, 《식민권력과 종교》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