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2년  08월호 일하는 목회자의 귀농·귀촌 일하는 목회자(5)

일하는 목회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 보통 호흡이 짧은 직업들에 대해 말하게 된다. 일찍부터 일과 목회의 병행을 준비하는 이들이 아니고서야 기술을 배우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할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농촌 목회도 어떤 일이든 긴 호흡으로 준비해야 하기에 뛰어드는 이들이 적은 편이다.

무엇보다 도시의 삶이 익숙한 이들에게 농촌은 라이프 스타일 자체가 도전과 두려움의 대상이기도 하다. 새로운 곳으로 가족 모두가 삶의 터전을 옮겨야 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필자는 최근 긴 호흡과 안목으로 귀산촌을 준비하고 있다. 지금 당장 삶의 터전을 옮길 계획은 없지만 진지한 마음으로 시간을 들여 천천히 공부하며 큰 그림을 계속 구체화하는 단계다. 

50여 년 가까이 도시에서만 살다가 왜 인생 후반부를 시골에서 살아볼 생각을 했을까? 그러나 이것이 필자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귀농·귀촌 인구는 2021년 기준으로 50만을 훌쩍 넘겼다. 역대 최대 규모다.

농촌에서 희망을 발견하다

놀랍게도 작년 한 해 귀농·귀촌 인구의 45.8%는 30대 이하의 청년이다. 이들이 귀농을 선택하는 이유는 농업이 가진 가능성을 높게 여기기 때문이다. 귀농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미 귀농한 30대 이하의 청년 중 26.4%는 농업의 비전과 발전 가능성 때문에, 26.2%는 가업을 잇기 위해 귀농을 택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도시 생활이 아닌 농촌 생활에서 희망을 발견한 셈이다.

이전 세대들과 달리 이들은 능력주의를 어느 정도 인정하면서도 불공정한 사회에 대해서는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이들에게 적어도 농사만큼은 공정한 영역으로 여겨진다. 날씨라는 환경은 모두에게 공평하게 작동하고, 같은 조건 아래에서 각자가 땀 흘린 만큼의 소출을 내어 주기 때문이다.

다른 한편 농업은 과거와 달리 종합적이고 복합적

박종현 함께심는교회 담임목사. 사단법인 센트 이사.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M.A.). 공저로 《지금 여기, 선교의 시대》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