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2년  08월호 반성직주의를 넘어선 대안 공동체: 헤르트 흐로테와 ‘데보티오 모데르나’ 운동 역사, 목회자에게 묻다(8)

초대교회가 지향했던 ‘근원으로’(ad fontes) 돌아가는 것이 프로테스탄트의 핵심이라지만, 중세 천년의 그리스도교 전통을 간단하게 지워 낼 수는 없다. 한 탁월한 개인의 극적인 출현에서 새로운 역사의 출발을 찾고 싶지만, 그 영웅의 사상과 철학은 당대의 사회경제적, 정치적 상황 속에서 직조된 결과다. 루터의 경우를 보더라도 누구보다 치열하고 진지하게 가톨릭 체계 속에서 완전함을 추구하다가 그 한계를 경험하고 새로운 체제를 열었다. 프로테스탄트의 사상적 연원을 위클리프나 후스 등과 같은 중세 말 반성직주의의 흐름 속에서 찾곤 하지만, 루터의 교회 개혁 추구는 루터 자신의 공동체 경험을 통해 추적할 수도 있다. 그 터전은 수도회다.

중세 유럽에서 교회 개혁은 곧 수도회 개혁이었다. 제도 교회가 부딪친 한계 앞에서 새로운 수도 공동체가 출현해 제도 교회를 견인했다. 이 연장선에서 가톨릭과 프로테스탄트가 분리된 종교개혁은, 체제 내에서 새로운 종교성을 견인할 수도회 출현 부재의 결과다.
하지만 또 다른 의미에서 수도회의 영향이 종교개혁을 이끌었다. 중세 스콜라학에 대한 저항인 르네상스 인문주의는 종교적으로 ‘새로운 경건’이나 ‘근대적 경건’으로 옮기는 데보티오 모데르나(devotion moderna) 운동과 연결된다. 데보티오 모데르나 운동은 16세기 종교개혁자까지 연결되는 새로운 공동체를 형성했다.

데보티오 모데르나 운동은 가톨릭과 프로테스탄트의 흔치 않은 공통 유산으로 간주된다. 프로테스탄트 입장에서는 대중의 경건성을 재발견하고, 일상 노동의 가치를 제고해 이원론을 극복한 것이 이 운동의 직접적 유산이다. 가톨릭 교회에서는 이 운동을 가톨릭 체제 내의 운동으로 읽어 제2차 바티칸 공의회와 연결시키기도 한다.1

한국 교회 개혁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이 시점에서 되돌아볼 가치는 전통

최종원 벤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 교수. 버밍엄대학교(Ph.D.). 저서로 《중세 교회사 다시 읽기》, 《공의회 역사를 걷다》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