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2년  08월호 복음이 일상의 대화가 되다: 지구촌교회 일상 전도 훈련 엔데믹 시대 전도와 정착

“예수께서 나아와 말씀하여 이르시되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지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시니라”(마 28:18-20).

팬데믹으로 우리 사회는 어려운 시간을 보내며 삶의 많은 자리에서 새로운 변화의 과정을 겪었다. 특별히 교회는 대면 모임이 어려워진 상황 가운데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지상 대명령’, 즉 복음을 전하는 것에 큰 변화와 도전이 있었다. 성도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복음 전도를 멈춰서는 안 된다. 하지만 우리는 곰곰이 생각해 보면 물리적으로 대면이 어렵지 않은 환경에서도 많은 성도가 자연스럽게 복음의 대화를 이끄는 것을 어려워하는 모습을 발견한다.

우리는 일상에서 다양한 만남을 갖는다. 가정, 직장, 모임 혹은 카페에서 여러 사람과 대화를 나눈다. 그러나 일상의 대화 속에서 자연스럽게 복음이 주제가 되기란 어렵다. 우리 인생에 복음이 가장 중요한 주제임을 생각할 때 참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이에 지구촌교회는 대면과 비대면 상황 모두에서 복음 전도가 성도의 일상에서 멈추면 안 된다는 도전을 갖고 일상 전도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일상 전도 훈련은 성도에게 복음이 일상적 대화의 주제가 되도록 이끈다. 일상의 대화에서 전도 대상자의 상황에 공감하며 같은 눈높이에서 접촉점을 찾아 자연스럽게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일상 전도 훈련은 복음의 확신과 정립, 일상에서의 현장 전도를 경험하며 ‘나도 복음을 전할 수 있어!’라는 자신감과 전도자의 삶을 살도록 돕는 데 목적이 있다.

일상 전도란 무엇인가?

일상 전도는 성도들이 ‘복음 나눔 내용’을 활용해 15분 내외로 대화하듯 복음

유대연 지구촌교회 교육훈련부 부서장(장년제자훈련, 전도폭발훈련, 일상전도훈련, 중보기도), 침례신학대학교 졸업(M.Div.).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