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2년  08월호 ‘맞춤 전도’로 전도한다: 온누리교회 맞춤 전도 엔데믹 시대 전도와 정착

전도의 새로운 체계, 온누리교회 맞춤 전도

온누리교회는 2000년부터 ‘맞춤 전도’를 시작했다. 1998년 대한민국은 IMF로 경제가 마비됐고, 실업자와 소상공업자들이 스스로 목숨을 포기할 만큼의 경제 위기를 맞았다. 이때 교회가 할 일을 고민하며 이러한 상황 속에 큰 어려움을 느끼는 40대 가장을 교회로 초청해 예수님을 소개하기로 했다. ‘비상구’라는 제목하에 전도 집회를 열었다. 사흘 동안 400여 명의 참여자가 눈물로 예수님을 받아들였고 세례를 받았다.

그 후 맞춤 전도는 30대, 40대, 50대, 60대 남성으로 분류해 집회를 열었고, 33-44세, 44-55세, 55-66세 여성을 위한 맞춤 집회도 열었다. 또 직업별로 의사, 교사를 위한 맞춤 전도도 진행했다. 그 후 간호사, 금융인, IT인, 스포츠인 등 지금까지 계속해 20년 넘게 맞춤 전도를 통해 갈급한 영혼들을 교회로 초청했다.

맞춤 전도(Customized Evangelism)란 대상자의 필요와 복음의 접촉점을 정확하게 발견해 복음을 생활의 언어로 전하는 전도 패러다임이다. 고(故) 하용조 목사와 이재훈 담임목사가 잃어버린 영혼에게 예수님을 잘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준비하고 기획한 온누리교회 전도 프로그램이다.

누가복음에는 중풍병자(눅 5:18-26)가 친구들의 손에 이끌려 침상에 들린 채로 예수님을 만나기 원하는 장면이 나온다. 하지만 그는 수많은 인파 때문에 예수님을 만나지 못할 상황이었다. 이때 중풍병자의 친구들은 중풍병자가 낫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 지붕을 뚫어 집 안에 계신 예수님께 중풍병자를 내려 보낸다. 

이때 예수님께서 그 친구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를 고쳐 주신다. 맞춤 전도의 원리가 바로 이것이다. 중풍병자이기 때문에 도저히 혼자 갈 수 없는 상황에서 친구들이 함께 예수님을 만나도록 주선해 주

여성민 온누리교회 전도본부장. 노스파크신학대학교(D.Min.).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