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2년  06월호 오순절 운동과 한국 교회의 성령론 심층기획 오순절 운동과 한국 교회

현대 한국 교회의 영성은 두 가지 심각한 영적 장애물 속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맞고 있다. 그 하나는 성경과 진리의 정통성을 주장하면서도 성령의 능력을 자랑스럽게 드러내지 못하는 나약한 정통 복음주의의 모습이고, 또 하나는 성령의 능력을 외치면서도 실상은 허위 복음(counterfeit gospel)과 육감주의 시녀가 된 신몬타누스주의(Neo-Montanism)1 성향의 열광주의다.

이 두 가지 극단적인 신앙의 흐름 속에서, 필자는 한국 교회가 복음적으로 건강하고 발전하는 영성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 무엇보다도 지나간 한국 교회의 역사 속에서 성령론에 대한 신앙을 어떻게 이해하고 적용해 왔는가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리고 이러한 주제의 핵심에는 그동안 오순절 운동이 어떻게 한국 교회 속에서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조사하는 일이 요청된다.

이런 점에서 필자는 그동안 한국 교회의 역사 속에서 성령론이 어떻게 이해되기 시작했는지, 오순절주의와 기타 복음주의적 성령론과의 갈등과 투쟁은 어떻게 진행돼왔는지, 최근 영성 운동의 논제들은 무엇인지를 차례로 살펴보려 한다. 마지막으로는 우리 한국 교회가 나아갈 바람직한 성령 신앙의 길은 어떤 것인지를 모색하고자 한다.

조선의 개화기 이후

조선의 개화와 함께 개신교 선교사들의 선교 활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됐고, 한반도 전역에는 교회와 기독교 학교들의 설립뿐 아니라 신문이나 간행물 등 문화 매체들이 확산됐다. 조선의 근대화를 위해서 선교사들이 끼친 영향은 실로 지대했다.

한편으로 이 시기에 한반도를 향한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탈 야욕이 가시화되고 있었다. 조선 지배를 둘러싼 주변 열강들의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발발한 청일전쟁(1894)과 러일전쟁(1904-5)에서 승리한 일본은 조선의 모든 분야에서 지배력을 확장해 나가기 시작했다. 이 암울하고 위태로운 국내외 정세 속에서 조선의 교회도 내일에 대한 소망을

배본철 성결대학교 역사신학 교수. 서울신학대학교(Ph.D.). 저서로 《세계교회사》, 《성령의 전인적 사역》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