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2년  01월호 오순절운동과 대각성운동: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심층기획 영미 대각성운동과 한국의 부흥운동

한국 교회가 최대의 위기에 봉착했다. 1990년대부터 양적 성장은 둔화했고, 타종교로의 개종자나 ‘가나안 성도’가 급증했다. 2007년을 기점으로 안티 기독교 세력이 급증하더니 신천지를 포함한 이단들의 발흥과 활동도 거세졌다. 교회 안팎에서 성직자들의 스캔들, 교회 분열, 법정 소송 등 교회의 사회적 신뢰도가 급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2020년 코로나19가 한국 교회를 강타했다. 그 결과 전쟁 중에도 이어가던 예배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향후, 교회를 포함해 세상이 어떻게 변할지는 예측할 수 없다. 그야말로 종말적인 상황이다. 

해방 이후 한국 교회의 부흥을 성령 운동이 주도해 왔다. 그 과정에서 오순절운동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현재 한국 교회의 위기 상황과 오순절운동 간의 관계도 부정하기 힘들다. 따라서 한국 교회의 갱신과 부흥을 위해 오순절운동이 감당해야 할 사명과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 이러한 맥락에서 오순절운동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역사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하며 유익한 작업임에 틀림없다. 풀어야 할 문제가 난해할수록 역사를 통한 자기 반성은 현명하고 지혜로운 출발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존 웨슬리와 성결 운동

‘성령 세례’를 강조하는 오순절운동의 기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18세기 영국 복음주의 부흥 운동의 주역인 존 웨슬리를 주목해야 한다. 웨슬리는 ‘이신칭의’ 교리를 강조했던 16세기 종교개혁의 전통을 충실히 계승하며 18세기 영국 교회의 형식화·이성화된 신앙에 문제 의식을 느꼈다. 동시에 ‘명목상의 그리스도인’을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변화·성장시키는 일에 관심을 집중했다. 이런 목적하에 그는 ‘칭의’를 강조하며 칭의와 성화(성결, 기독자 완전)를 동시적 사

배덕만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연구위원. 백향나무교회 담임목사. 드류대학교(Ph.D., 교회사). 저서로 《21세기에 읽는 오순절 신학》, 《변화하는 한국 교회와 복음주의 운동》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