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2년  01월호 위드 코로나 시대 전도에 대한 10가지 제언 2022 목회 리뉴얼

사례1 20대 청년 J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그간 준비해 온 취업 계획이 모두 물거품이 됐다. 좌절된 마음을 여자 친구에게 털어놨다. 크리스천인 여자친구는 우리의 모든 인생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으로 J를 위로했다. J는 교회라도 가서 마음을 안정시키고 싶다고 했고, 이에 여자친구는 반가워하며 함께 교회를 가기로 했다. 
전혀 다른 지역에 살던 둘은 중간 위치에 있는 교회 한 곳을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에도 주일에 교회를 찾았다. 안내하던 교역자가 처음 교회에 왔다는 말을 듣고 현장 예배에 참석할 수 있게 해 줬다. J는 새신자 부서 담당자와 연결돼서 줌을 통해 기독교 신앙을 더 배우고 최근에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했다. 

사례2 30대 중반의 여성 Y는 생애 처음으로 자기 사업(카페)을 시작했다. 평탄치 않은 가정에서 자라 삶의 우여곡절을 겪은 뒤였다. 남자친구의 어머니는 신실한 크리스천이었는데 Y에게 교회에 나오라고 강요하지는 않지만, 이따금 하나님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덕담을 하며 Y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혼자 사는 자신을 늘 챙겨 주는 남자친구의 어머니에게 고마움을 느꼈던 Y는 그분이 한겨울에도 교회 봉사를 하고 이웃을 섬기는 모습에 의아함을 가졌다. 그러던 중 어느 주일에 Y는 스스로 교회를 방문했다. 
처음 참석한 예배에서 목사님은 하나님께서 원하시고 기뻐하시는 정직한 돈 벌기에 대해서 설교했다. Y는 마침 자신의 상황과 연결되는 그 메시지가 신기했고, 어느덧 온라인 예배에 계속 참석하게 됐다. 최근에 자신의 어머니가 카페 일을 도와주기 시작했는데, 수요일 저녁에는 함께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도 했다. Y는 자신의 어머니도 하나님을 만나기를 기도하고 있다. 

김선일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선교학 교수. 풀러신학대학원(Ph.D.). 저서로 《교회를 위한 전도 가이드》, 《전도의 유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