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2년  01월호 통계로 보는 2022 한국 교회 목회 방향 2022 목회 리뉴얼

코로나19 이후 지난 2년간 한국 교회는 큰 변화를 겪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재난으로 속수무책 비대면의 환경 변화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그 과정에서 일부 개신교회는 방역 정책에 비협조적이고 이기적인 모습이 사회에 비춰졌다. 이로 인해 한국 교회의 신뢰도가 급락하는 현상을 맞았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통계라는 도구로 한국 교회를 추적해 왔다. 코로나 상황 속에 그간의 변화와 현상을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2022년 앞으로 한국 교회가 나아갈 방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코로나19 이후 한국 교회의 변화

1.    급속한 비대면 문화로의 변화
코로나가 한국 교회에 가져온 가장 큰 변화는 ‘온라인 예배’다. 비대면 상황 속에서 전통적으로 드려오던 현장 예배를 불가피하게 드리지 못하거나 제한적으로 드리면서 많은 교회는 온라인 예배를 도입했다. 현장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아쉬움에 눈물까지 흘렸다(54%). 현장 예배의 소중함을 더욱 느끼며(82%)1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2년이 지난 현재, 온라인 예배는 일상으로 안착된 느낌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신교인 사이에서 주일예배로서의 온라인 예배를 인정하는 경향이 점점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4월 코로나 초기 ‘주일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할 수 있다’는 의견에 55%가 응답했다면, 1년이 지난 2021년 6월 조사에서는 66%까지 증가했다.2 예배 만족도는 현장 예배가 온라인 예배보다 높았으나 전체적으로 온라인 예배를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제 온라인 예배가 주일예배의 한 형식으로 자리 잡았음을 뜻한다. 

많은 목회자가 코로나 종식 후 온라인 예배자들을 현장 예배로 이끌기 위해 온라인 예배의 중단을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이미 고착화된 온라인 예배의 거대한 흐름을 거스르는 일이 될 것이다. 실제로 온라인 예배 중단

지용근 지앤컴리서치, 목회데이터연구소 대표 이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