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21년  12월호존 파이퍼 외의 《당신의 행동에 숨겨진 일곱 가지 치명적인 죄》 전문가의 책 읽기

기사 메인 사진 보통 이런 류의 책은 죄의 속성을 드러내 독자가 스스로 죄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해 준다. 그런데 본서는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죄의 속성을 면밀하고 자세하게 추적해 죄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을 뛰어넘어 상식적인 인식의 허를 찌르면서도(예를 들면, 나태의 죄에 게으름뿐 아니라 일중독과 무기력까지도 포함된다는 제안), 불필요한 죄책감에서 벗어나게 하는 역할(예를 들면, 과식과 탐식의 구별)도 감당하고 있다. 또한 일곱 가지 치명적인 죄를 방지하고 극복하기 위한 분명한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도 독자의 흥미를 더해 준다. 

각 장별로 본서의 내용을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1장은 역사적으로 일곱 가지 죄가 어떻게 형성됐는지를 보여 준다. 죄의 근원에 대한 에바그리우스와 교황 그레고리오 1세의 이해와 죄를 대죄와 소죄로 구분한 아퀴나스의 이해 그리고 아퀴나스의 이해와 달리, 성경에 나오는 죄 구분법(예, 골 3:1-17)을 사용한 종교개혁자들의 죄 이해를 소개한다. 특히 저자는 아퀴나스가 주장한 죄의 범주화 한계를 지적하고 ‘모든 죄는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한다. 

2장은 ‘교만’의 죄를 다루는데, 두 가지 양상의 교만을 다음과 같이 소개한다: ‘세우는 행동’(자만, 자기 과시, 자기 정당화)과 ‘무너뜨리는 행동’(자기 비하, 자기 격하, 자책). 저자는 교만의 반대 특징인 겸손을 설명하면서, 교만이 만든 가짜 겸손과 진정한 겸손을 구분한다. 전자는 자신을 경시하는 모습으로 나타나는 반면, 후자는 ‘자기 자신을 잊어버리고’, ‘기쁨’이라는 특징을 지닌다. 이런 기쁨은 하나님 안에서의 만족을 통해 획득할 수 있다. 저자는 회심을 통해 자기 의가 약화될 때 비로소 겸손이 가능해지고, 성화를 통해 하나님과 자신의 존재를 더 알아갈 때 겸손이 강화되며, 예배를

김승호 영남신학대학교 기독교윤리학 교수. 영국 켄트대학교(Ph.D.). 저서로 《신학자의 얀 후스 기행》, 《이중직 목회》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