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21년  12월호드라마 〈오징어 게임〉 미디어 속 트렌드

기사 메인 사진

신앙의 역할을 배제한 정치적 진보에 대한 전망

근대 후기 계몽주의 사상 발흥의 초석을 놓은 이들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는 영국의 사상가 토마스 홉스는 그의 저서 《리바이어던》에서 인간 본성에 대한 사고 실험을 수행한 뒤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린다. “Bellum omnium contra omnes”(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적 있는 이 유명한 문구는 문명화가 덜 이뤄진 자연 상태 속 인류의 삶을 집약한 표현이다. 홉스에 따르면, 사회적 통제를 전혀 받지 않는 상태에서 인간 개개인은 생존을 위해 지극히 이기적으로 행동하게 되고, 결국 정글 생태계와 같이 먹고 먹히는 무한 생존경쟁의 덫에서 빠져나올 수 없다. 그래서 ‘국가’로 대표되는 사회 계약이 등장했다. 서로를 끝없이 파괴하기만 하는 소모적 경쟁을 멈추고 인간이 소유하고 있는 지적, 도덕적 가능성을 보다 온전하게 현실화하기 위해 특정한 형태의 계약이 필요하다. 경험론자였던 홉스의 관점으로 볼 때, 이런 계약을 성사시키고 유지하는 데 필요한 것은 삶의 경험을 통한 학습이다. 인간 상호 간의 경쟁적 혹은 협력적 상호작용 경험이 누적되고 전수되면서 사회 질서를 구축하고 보존하는 지혜를 낳게 된다는 것이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의 삶의 현실은 바로 이 근대 정치사상가들이 촘촘하게 짜 놓은 제도의 얼개와 그물망 속에 갇혀 있다. 대부분의 선진화된 국가에서는 정치와 종교가 분리됐다. 대신 자유, 인권, 그리고 평화를 바라는 인간의 집단적 선의지에 대한 신뢰를 밑바탕 삼는 민주주의 체계가 구축됐다. 인류 전반을 휘감고 있는 이 역사적 조류는 홉스가 꿈꿨던 질서 잡힌 세계의 이상을 조금이나마 현실화하는 것이 사실이다. 이스라엘의 정치학자 아자 가트는 그의 저서 《문명과 전쟁》에서 지난 1970년대 이래 민주주의, 자유주의 사회가 서로 전쟁을 치르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이는 평화를 유지하며 상호작용하

박욱주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강사. 연세대학교(Ph.D.).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