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12월호‘블랜딩’과 ‘노펜스’로 장벽을 허물다 만나교회 온라인 교구 사역 하이브리드 목회

기사 메인 사진 2021년 봄에 있었던 만나교회 전교인 온라인 대심방 모습(왼쪽)과 나무 교육 온라인 강좌 모습(오른쪽)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사역이 교회 전반에 중심이 되고 있다. 예배뿐 아니라 양육, 소그룹 등에서도 온라인을 활용한 사역이 필수가 됐다. 그러나 온라인 사역이 아무리 중요하다고 하더라도 오프라인 사역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균형 잡힌 양육을 할 수 없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영역 모두를 잘 활용하는 하이브리드 양육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만나교회 교구 담당 정모세 목사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 교회, 온라인 교회가 공존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프라인 기반 없이는 온라인이 어렵고, 온라인 기반 없이는 오프라인 중심의 교회가 세워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것이 만나교회가 ‘올라인’ 목회를 지향하는 이유다. 실제로 만나교회는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을 활용하는 목회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의 상황을 잘 극복했다. 실제로 2021년 6월 1일 기준으로 12개 교구(동산), 82개 구역, 650개 소그룹(나무)을 통해 5410세대가 성경적인 양육을 지속적으로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만나교회는 어떻게 올라인 목회를 이뤄 가고 있을까? 지난 10월 15일 만나교회에서 교구를 총괄하고 있는 목양국장 정모세 목사를 만나 물었다. 

블랜딩과 노펜스를 특징으로 하는 온라인 교구

만나교회는 4년 전부터 몸이 불편하거나, 거리가 멀어 물리적으로 교회에 올 수 없는 분들을 위한 온라인 교회를 운영하고 있다. 교회 행정은 물론, 담당교역자의 사례비와 같은 재정까지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형태였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만 모이는 교회의 한계를 느끼게 된다. 이에 대해 정 목사는 “사람을 한 번도 오프라인에

이민구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