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12월호하이브리드 목회와 목회자 하이브리드 목회

2019년 11월 말, 중국 어느 한 지역에서 전염성이 큰 질환에 걸린 사람이 북경에 왔는데 그것이 사회적인 큰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손바닥만한 작은 기사가 등장했다. 이 기사로부터 시작된 코로나19는 팬데믹 사태로 이어져 인류에게 문명사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인류 사회에 가져다 준 가장 큰 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였다. 그것은 한 순간에 전 세계의 일상 체계를 ‘과거적인 일상’으로 바꿔 버렸다. 급작스럽게 인류는 ‘새로운 일상’이라는 도전에 직면했다. 교회도 예외가 아니었다. 과거적인 일상이었던 오프라인 목회가 일시에 멈추며, ‘온라인 목회’라는 새로운 목회 환경을 맞닥뜨리게 된 것이다. 

또한 오프라인 목회와 온라인 목회를 아우르는 ‘하이브리드 목회’라는 새로운 목회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시대적인 변곡점을 맞았다. 미래지향적으로 보면 코로나19 팬데믹은 변화에 눈을 감고 있던 교회에 더 늦기 전에, 마지막 기회를 붙잡을 수 있도록 교회의 머리이신 주님께서 직접 찾아오셔서 개입하시는 기회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상치(相馳)하는 두 주제의 조화

필자의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하이브리드 목회’라는 주제와 ‘목회자’라는 두 주제는 그 내면에서 상치하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하이브리드 목회’라는 주제는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이 급작스럽게 찾아온 시대적인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목회 ‘형식’(form)의 문제다. 제기되는 목회 ‘형식’의 문제에 교회가 얼마만큼 유연할 수 있을까 하는 목회 실제의 문제다. 변화라는 것은 때로는 점진적으로, 때로는 과격하리만큼 급진적으로 수용하지 않으면 안 되는 영역이다.

반면에 ‘목회자’라는 주

박은호 정릉교회 담임목사. 유나이티드신학교(Th.D.). 저서로 《슬로, 바이블》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