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1년  06월호 코로나19 이후의 다음 세대 목회 디자인 새 연재, 가정과 교회가 함께하는 유바디 교육 목회(1)

오늘날 한국 교회 교육은 심각한 위기 속에 빠져 있다. 코로나19라는 해일과 같은 도전 앞에 가장 무기력한 영역이 다음 세대 신앙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코로나19가 도래하기 이전부터 교회 교육은 위기 속에 있었다. 교회학교 학생 수가 급감하고, 교회학교가 사라지는 교회가 속출하고 있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서 다시 위기가 닥쳐 위기의 중첩과 심화 현상을 보이게 된 것이다. 과연 한국 교회 교육이 이 위기의 늪에서 헤어나올 수 있을 것인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Post-corona era)에 한국 교회학교는 여전히 희망이 있는가? 아직도 지속되는 위드 코로나 시대(With-corona era)에 한국 교회 교육은 이러한 위기에 어떻게 응전해야 하는가? 본고는 이러한 질문에 응답하여 한국 교회 다음 세대를 위한 목회적 대안을 제시하려고 한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극심한 고통을 안겨 주었지만 동시에 중요한 깨달음을 준다. 그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일상이 잠시 멈추면서 평범한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달았고, 그동안 관습적으로 하던 일들의 본질을 생각하는 기회를 얻었다. 한국 교회는 일상의 목회가 멈춰진 공간 안에서 교회의 본질, 목회의 본질, 예배의 본질, 교육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되물을 수 있는 여백을 지니게 됐다. 다음 세대 교육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그동안 당연시하던 교회학교로 모일 수 없는 상황 가운데 ‘왜 교회학교여야 하는가?’를 질문하게 됐다. 

1780년 영국 글로체스터에서 로버트 레익스(Robert Raikes)에 의해 주일 학교 운동이 시작된 이래 오늘에 이르기까지 다음 세대 목회는 교회학교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서 교회학교가 잠시 멈추면서 다시금 본래 하나님의 교육 디자인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것이다. 

‘가정의 재발견’ 이것이 코로나19로 인해서 전

박상진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소장. 장신대 교수. 미국 유니온신학교(Ed.D.). 저서로 《기독학 부모 교실》, 《기독교 교육 과정 탐구》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