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06월호 영성 성찰과 진단하기 영적 침체를 극복하는 목회

한국 교회는 갈멜산의 엘리야를 지향하는 듯하다. 열왕기상 18장에 등장한 엘리야는 한국 교회 성도, 목회자 그리고 교회의 롤 모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알과 아세라 신의 샤먼(무당)들에게 하나님의 이름으로 일갈하며 멋들어지게 승리를 선포한 엘리야는 기독교인들이 닮고 싶어 하는 영웅이다. 그래서인지 실제 한국 교회는 엘리야처럼 한 세기 동안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물적, 양적 성취를 이뤘다.

그런데 한국 교회는 갈멜산의 엘리야가 이세벨의 한마디에 무기력해진 것처럼 어느 순간부터 영적 침체의 터널을 지나고 있다. 예수님의 말씀(마 11장)에도, 변화산(마 17장)에도, 로마서 11장, 야고보서 5장에도 등장했던 성경 전국구 인물인 갈멜산의 엘리야가 악녀 이세벨의 저주(왕상 19:2)1 앞에 주눅이 든 것처럼 전 세계의 화려한 조명을 거머쥐던 한국 교회는 로뎀 나무 아래로 숨었다.
설상가상으로 한국 교회는 이런 영적 침체의 하향 곡선을 긋고 있던 시점에 코로나19 팬데믹의 직격탄을 맞았다. 가뜩이나 젊은이들이 교회에 나오지 않는 추세에 더해 팬데믹의 진원지 중 하나가 극단적 보수주의자들이 모인 곳으로 지명되면서 교회는 혐오스러운 반사회적 집단으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30-40대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들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이유로 교회에 보내지 않아 교회 학교는 더욱 어려움에 빠졌다. 

1948년 제헌국회의 시작을 기도로 연 한국 교회가, 민주화의 선봉에서 반독재와 싸우며 시민성으로 젊은이들을 매료시키던 한국 교회가, 경제화와 상업화 속에서 극단적 무한경쟁 자본주의의 대안으로 건강한 재정의 원칙을 가르치며 사회를 이끌던 교회가 이제 영향력 있는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 마치 로뎀 나무 아래의 엘리야처럼 도망치듯 무기력하다(왕상 19:3-4).2 

진단과 성찰의 시간으로의 초대

이런 시간에 한국 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초대는 무엇인가? 갈멜산의 엘리야처럼 세

이경희 소망교회 부목사. GTU(Ph.D.), 공저로 《백투더 클래식》, 《오늘부터 시작하는 영성 훈련》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