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05월호 아동학대란 무엇인가? 아동학대 예방과 교회의 역할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

최근 들어 믿을 수도 없을 만큼 잔인한 아동학대 사례가 계속 보고되고 있다. 아이를 남겨 두고 혼자만 이사해서 결국은 3세 여아가 숨진 채로 발견된 구미 사례, 여행 가방에 아이를 넣어 숨지게 한 천안 사례, 장기가 파열될 정도의 매질과 물고문 등으로 자녀를 학대해 사망케 하고는 다른 자녀가 죽인 것으로 자백하게 한 칠곡 사례 등 거의 매년 끊임없이 부모의 학대로 어린이들이 세상을 떠나가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 

몇몇 극단적인 잔인한 사례들이 계모나 계부에 의해서 벌어져서, 일반인들은 그들이 친부모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아동권리보장원에서 발행한 〈2019년 아동학대 주요 통계〉에 따르면, 아동학대로 판단된 3만 45건 중에서 친부모에 의한 경우가 72.3%였고, 계부나 계부에 의한 경우는 3.0%에 불과했다. 

또한,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을 상대로 멍이 들 정도로 때리거나 밥을 토할 때까지 억지로 먹이고 아이를 내동댕이쳐서 골절을 입힌 예도 있다. 아이돌보미가 신생아의 팔만 잡아 끌어 올리거나 머리에 충격이 될 만큼 심하게 흔든 예도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 이런 사례들을 보면 자격 없는 사람들이 자신의 자녀가 아니라서 함부로 어린아이들을 학대한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아동학대에 관한 통계에서는 친부모에 의한 아동학대가 가장 많고(72.3%), 어린이집이나 기타 아이돌보미, 초·중·고등학교 교직원 등, 대리 양육자에 의한 학대는 16.6%였다.

극단적이고 잔인한 아동학대 사례가 보고될 때마다 우리 사회는 일제히 분노하며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을 외친다. 그런데 가해자들에 대한 엄한처벌만으로 우리의 책임을 다하는 것일까? 아동학대는 잔인하고 무자비한 범죄자들이 하는, 우리와 같은 선량한 일반인

박은미 서울장신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연세대학교대학원(Ph. D.). 공저로 《아동복지론》, 《사례관리의 이해》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