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1년  01월호 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 출입명부 관리하기 교회 미디어 Q&A(9)

Q. 교회 출입 명부를 다시 준비하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예배당 앞에서 수기로 작성하게 했는데 개인 정보 노출과 공동 펜 사용 등의 문제로 성도들이 꺼리는 것 같습니다. 또 수기로 작성하다 보니 입구가 어수선하여 미기록 성도가 있을까 염려도 됩니다. 쉽고 효율적인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A. 코로나19 상황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잠시 좋아졌다가 다시 확진자가 늘면서 금세 위기 관리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런 일들이 반복되다 보니 교회에서도 코로나19 상황 관리에 대한 효과적이고도 효율적인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교회가 책임져야 하는 코로나19 상황 관리는 ‘방역’과 ‘출입자 관리’가 핵심입니다. 함께 예배하고 모임을 할 때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 주변 환경들을 제대로 관리해야 합니다. 그리고 출입하는 사람들에 대한 확실한 관리를 통해 역학 조사가 가능하도록 체계를 만들어야 합니다. 이 부분을 소홀히 해 코로나19가 확산될 경우, 그 책임을 교회가 감당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시적으로 시스템을 구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에는 특별히 교회에서 교인들의 출입을 관리하는 부분에 대해서 소개하려고 합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다 보니 이미 많은 교회에서 출입자 관리를 잘 하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상황이 심해지고 성도들의 출입에 대한 여러 가지 변수가 생길 경우, 현재 운용하는 방법이 비효율적일 수도 있고, 수정해야 할 필요성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여러 가지 방법들을 다 살펴보고 우리 교회에 적합한 방법을 선택해서 운용하면 좋을 듯합니다. 

정부에서는 체온이 37.5도 이상일 경우 코로나19 의심자로 분류합니다. 그래서 출입 명부 관리시 체온 측정을 의무로 합니다. 교회에 들어오는 모

이길주 CSI BRIDGE 대표, 길목교회 담임목사, 저서로 《온라인 예배 매뉴얼》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