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1년  01월호 교회 개척자와 재정 양현표 교수의 교회개척론 시리즈(5)

목사가 가난하게 사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렇게 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는 본다. 교회 규모의 크고 작음이나 사례비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목사가 그 문화권에서 가난하게 산다는 소리를 듣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소리다. 교회가 부자가 되고 목사가 세상의 상류층이 되는 것은 결코 성경적인 현상이라고 볼 수 없다. 많은 것을 소유하지 않은 단순한 삶을 사는 것이 좋다. 가난하게 산 결과로 혹여라도 남는 것이 생겼다면, 그것을 세상으로 흘려 보내는 것이 목사의 삶이라고 본다.

하지만 목사가 생존의 위협을 받을 정도로 가난해서는 안 된다. 목사와 그의 가족의 삶을 위협받을 정도의 가난이라면 매우 위험한 현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목회가 활발하게 되려면 목사의 가정이 경제적으로 버틸 수 있어야 한다.

교회 개척 현장에서 회자되는 매우 불경스러운 한마디가 있다. 그것은 “월세가 소명보다 힘이 더 세다”라는 말이다. 돈의 위력이 소명의 능력보다 강력하다는 현장의 씁쓸한 자조 섞인 푸념이다. 그렇다. 교회 개척자의 생존이 가능하지 않으면 교회 개척이 가능하지 않다.

신약성경에 나타난 사도들의 교회 개척을 보면, 교회 개척에 있어 돈이 그렇게 중요한 요소가 되지 않았다. 1-3세기에는 손님을 대접하는 사회적 풍습이 있었고, 교회는 가정 교회 형태의 소규모 교회였으며, 모임 장소는 성도의 가정집 혹은 공공장소였다. 이러한 사실은 당시 교회 개척에 큰 비용이 소요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따라서 당시 교회 개척자들은 기존 교회들의 작은 후원만으로도(빌 3:15-16), 혹은 바울처럼 스스로의 노동을 통해서만도(행 20:34-35) 생존과 교회 개척에 별 무리가 없었다.

필자는 오늘날 교회 개척에도 초기 교회의 이러한 원리가 적용되어야 한다고 절대적으로 믿는다. 즉 사도적 교회 개척이야말로 성경적인 교회 개척이라는 것이다. 사도적

양현표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실천신학 교수. 남침례신학대학원(Ph.D.). 저서로 《사도적 교회개척》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