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1년  01월호 새들백교회: 비전과 가치를 온라인으로 실현하다 새 연재  미국의 온라인 교회(1)

21세기 교회론의 가장 큰 변화는 ‘교회란 무엇인가?’라는 질문과 함께 시작되었다. 이 물음은 수백 년 동안 이어진 건물 중심의 신앙에 물음표를 제기하며 교회는 가는 곳(go to church)이 아니라 살아 내는 것(being church & doing life)이라는 신앙의 본질을 되찾게 했다. 

이는 곧 하나님의 백성인 ‘우리가 교회’(we are church)이고 그 공동체가 존재하는 곳이 교회라는 의미로 연결된다. 그리고 그러한 변화의 기폭제가 된 것이 코로나19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교회의 존재 양식과 모임에 대한 근간을 흔들어 놓았다. 순식간에 모임의 중심축을 건물에서 사람으로, 주일에서 일상으로 변화시켰을 뿐 아니라 모임의 공간 역시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장시켰다.  

미국의 경우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10만 개 이상의 교회가 예배 스트리밍 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했다고 한다. 한국의 경우도 다르지 않다. 어쩔 수 없이 시작된 온라인 사역이지만 지속적인 경험과 배움을 통해 그에 대한 인식과 가치가 새로워지고 있다. 무엇보다 온라인이 이 시대의 선교지임을 알게 되었다. 남녀노소, 세대와 국적의 경계를 넘어 가장 많은 사람이 모여 사는 곳이 온라인이다. 변화된 시대 환경이 교회를 선교의 새로운 영역(new territories of mission)으로 인도했다. 이제 교회는 상상력과 창의력을 동원해 선교적 대응을 해야 한다. 

본고는 이러한 상황에서의 온라인 사역 특징과 흐름을 이해하고 한국 교회에 적용할 수 있는 원리를 찾기 위한 것이다. 온라인 사역은 어떻게 시작해야 하고 무엇을 향해 나아가야 할지, 또 그러한 사역을 하고 있는 북미 교회들의 모습은 어떠한지를 다양한 사례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그 첫 시간으로 한국 교회에도 널리 알려진 새들백교회 온라인 사역을 살펴보자.

이상훈 America Evangelical University 총장, MiCA 디렉터, 풀러신학교(Ph.D.). 저서로 《리뉴처치》, 《리싱크 처치》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3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