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01월호 코로나 시대, ‘올라인 교육 목회’로 다음 세대 회복과 부흥을 이야기하다 2021 목회 전망

변하지 않을 때 받게 되는 고통

미국 라이프웨이리서치의 에드 스테쳐와 톰 라이너는 “변해야 할 고통보다 변하지 않을 때 받게 되는 고통이 더 클 때 우리는 변한다”고 말했다.1 호흡기 감염병인 코로나19로 인해 한국 교회도 큰 위기를 맞이했고, 이전에 ‘하던 대로’ 하는 것을 넘어서 ‘혁신적인’ 갱신을 요청하는 부르심 앞에 서게 되었다. 사실 한국 교회 신앙 전수의 위기에 대한 목회적인 공론화는 벌써 십여 년 전부터 시작되었지만, 다음 세대 신앙 전수에 대한 본질적인 패러다임적 갱신과 변화는 현장에 맞게 실천하지 못했다.  

이러한 변화의 요청 위에 마주하게 된 코로나19의 상황은 많은 교회를 매우 큰 위기와 고난 앞에 서게 했고, 그동안 지연되었던 목회적 갱신과 변화에 대한 새로운 걸음을 걸을 수 있는 비자발적 나아감의 환경을 마주하게 했다. 필자는 본고를 통해 코로나19라는 급격한 세상의 변화와 위기 가운데 있는 한국 교회가 하나님 말씀 안에서 다시금 발견하고 걸어야 할 교육 목회의 패러다임적 갱신과 변화의 모델로서 ‘올라인 교육 목회’에 대하여 나누고자 한다.

같은 폭풍 앞에 있지만 다른 배를 탄 교회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에 이전과 다른 급격한 변화를 가져온 것은 사실이지만, 삶의 전반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온 계기는 그보다 앞선 4차 산업혁명이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단어는 2016년 세계경제포럼에서 인용하며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2011년도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의 Industry 4.0으로, 2015년도 미국혁신전략의 Digital Transformation으로, 2016년도 일본에서는 일본제흥전략의 Society 5.0으로 발표된 앞으로 변화될 세상의 시세였다.2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클라우드 등 첨단 지능 정

신형섭 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교육과 교수. 유니온장로교신학교(Ph.D). 저서로 《자녀 마음에 하나님을 새기라》, 《가정예배 건축학》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3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