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1년  01월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구역 모임 비전 2021 목회 전망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새로운 시대(뉴노멀 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 스마트 국가 시대와 일시 멈춤의 세상, 탈세계화, 지역화, 인간 안보 중심 시대, 머니폴리시 국가 등의 새로운 이슈들 가운데 교회는 ‘탈중앙화’라는 현상에 빠져 기준과 중심을 상실한 시대를 경험하고 있다. 교회의 최고 상위 기구인 당회의 권위는 국가의 지침과 지역 사회 여론을 뛰어넘지 못하게 되었다. 주일성수에 대한 목사의 설교보다도 국가 방역 지침이 교회 출석 여부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주게 되었고, 코로나 재확산의 진원이 되었던 교회는 지역 사회 안에서 공공의 적이 되고 말았다. 교회 지도자는 “하나님이 가라사대”라는 비상식적인 종교의 표현 대신에 객관적이며 정확한 정보와 증거를 제시하면서 말씀을 전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코로나19는 교회뿐만 아니라 세상에서도 기준과 중심을 사라지게 만들고 있다. 

세상은 더욱 개인주의가 만연해지는 시대로 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사회는 ‘1인 체제 시대’를 걱정하고 있었는데, 이제 더욱 심화된 상태로 ‘혼밥’(혼자 밥 먹기), ‘혼술’(혼자 술 먹기), ‘혼트’(혼자 운동하기) 등 혼자 즐기고 누리는 삶이 자연스럽다. 이렇게 가다가는 소설 《로빈슨 크루소》와 영화 〈캐스트 어웨이〉와 같이 혼자 사는 시대가 우리의 일상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 

그렇다면 코로나 전후로 심화하고 있는 ‘개인주의화’의 이유는 무엇인가? 《2020 트렌드 모니터》에서 저자는 세상이 각 개인에게 공동체 안에서 다른 사람과 함께 살아가야 할 충분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며, 또한 세상의 리더들이 지금까지는 매우 억압적이고 권위적으로 각 구성원을 대해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래서 특별히 코로나19의 상황

김주용 연동교회 담임목사. 시카고 루터란신학교(Ph.D.). 저서로 《하나님과 창조 그리고 생명》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3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