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0년  08월호 온라인 소모임, 어떻게 해야 하나요? 교회 미디어 Q&A(5)

Q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고민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교회 안에서 활발하게 진행되던 소모임, 성경 공부, 제자 훈련 등의 프로그램 운영이 대부분 중지되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가 끝나고 다시 처음과 같은 상태로 돌아가는 것에만 목표를 둘 것이 아니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며 교회의 새로운 방향성과 방법을 찾아가야 할 텐데, 어떻게 그리고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A

교회 소모임은 예배와는 다르게 대화와 나눔 등이 많아 온라인을 통해 일방향으로 하기에도 적절치 않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려면 6개월에서 1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하는데, 그때가 되면 교회 안의 이런 활동들은 모두 사라지고 교회의 역동적인 모임들이 위축되어 목회 위기로 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상징적인 의미 찾기를 넘어서서 ‘비대면’이 일상이 되는 코로나19 이후의 시대에 맞는 교회의 활동과 교육의 방법론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다락방 모임, 일대일 제자 훈련, 성경 강좌 등을 온라인으로 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고 그에 맞는 시스템 운영이 구비되면 코로나19로 인해 새 시대에 맞는 교회의 모습도 준비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제는 많은 분이 들어 보셨고, 또 사용해 보신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줌’(ZOOM)을 이용해 교회 소모임을 진행할 것을 제안드립니다. ZOOM 앱을 통해서 소모임을 할 경우 화상을 통해도 마치 오프라인 모임처럼 서로의 모습을 확인하며 질문하고 답변하며 친밀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칠판 기능을 통해서 원활한 교육이 가능하며, 영상이나 음악 등을 공유하며 소모임의 콘텐츠를 풍성하게 할 수 있습니다. 녹화 기능을 통해,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에게도 공유할 수 있습니다.

ZOOM이란?

ZOOM(https://zoom.us)은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이길주 CSI BRIDGE대표. 길목교회 담임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