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20년  08월호 왜 신앙 인물의 전기를 읽어야 하는가 평전을 읽읍시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히 11:1-2).

목회자들은 다양한 책을 읽어야 한다. 목회의 가장 중요하고도 기본적인 기능인 설교와 목양을 수행하기 위해서 습득해야 하는 지식은 너무도 광범위하기 때문이다. 성경 본문을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다양한 주석을 섭렵해야 하며, 문학과 철학, 일반 에세이나 잡문들 역시 많이 읽어 두는 것이 좋다. 변증을 위해서도 그렇고 예화거리 역시 많이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설교와 목양 전반의 근본을 탄탄하게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조직신학 책들을 읽어야 하고, 교회 운영과 행정을 위해서도 다양한 실천신학서들을 읽어야 한다.

이렇듯 많은 종류의 글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간과되는 종류의 책이 신앙 인물의 전기다. 필자가 개인적으로 아는 목회자 중 상당수가 신앙 인물의 전기, 그중 진지하게 쓰인 평전들을 한 권도 읽어보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참으로 안타까웠다. 평전 읽기가 주는 유익이 너무나도 크기 때문이다.

평전의 유익을 〈목회와신학〉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자 ‘교리문답서를 읽다’ 연재에 이어 앞으로 수개월 간 목회자에게 유익한 평전을 소개하려고 한다. 이에 앞서 이번 호에서는 신앙 인물의 평전을 읽는 것이 우리에게 어떤 유익을 가져다 주는지를 필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간략하게 이야기하고자 한다. 
 

신학을 깊게 이해하는 도구로서의 유익

필자는 신학 공부 초기에 김남준 목사(열린교회)에게서 아주 유익한 조언을 들었다. 신학을 깊이  이해할 뿐 아니라 재미있게 이해하려면, 한 명의 탁월한 신학자·목회자의 글들과 설교 전체를 전작 독서 해 보라는 말이었다. 이 조언은 이후 삶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고, 지금도 필자가 많은 동료 목회자에게 전해 주는 말이기도 하다.

이정규 시광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M. DIV.). 저서로 《야근하는 당신에게》, 《회개를 사랑할 수 있을까》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