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0년  08월호 늙어가는 것은 성장하는 것이다 고령 사회와 시니어 목회

흔히 6070 연령대를 ‘노인’으로 지칭한다. 이와 함께 ‘시니어’나 ‘어르신’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시니어’는 주니어에 상응하는 말로 ‘노인’보다는 상위, 연장자, 선배의 의미에 더 가깝다. 노년학자 리차드 존슨은 인생 후반부를 시작하는 45세 이상의 연령대를 ‘시니어 장년’(senior adults)으로 호칭한다. 

‘시니어’라는 말이 좁게 한정되기보다는 인생 후반부를 살아가는 사람을 지칭하는 데 사용됨을 엿볼 수 있다. 한편 ‘어르신’이라는 말에는 우리 문화 속에서 존경과 돌봄의 대상이라는 이미지가 덧입혀져 있다.

최근 새로운 노화기 연령 구분 방식은 우리의 눈길을 끌 만하다. 기존의 중년층과 노년층으로 나누던 구분 방식에서 새롭게 5060 연령대를 ‘신(新) 중년’으로 분류하며 ‘50 플러스(50+) 세대’ 또는 ‘예비 노년층’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그리고 기존의 60대 이상의 연령대를 노인이나 어르신의 호칭을 대신해 사회적 책임감을 가진 존경받는 노인으로서의 ‘선배 시민’(senior citizens)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2015년 UN은 인류의 평균 수명 변화를 근거로 연령 구분을 5단계로 나누며, 파격적으로 66-79세를 ‘중년’으로 분류했다. 18-65세는 청년, 80-99세는 노년으로 분류했다. 새로운 연령 구분 방식은, 노년학자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중년기를 더 넓게 보고 노년기를 늦추어 설명하려는 성향을 보인다. 기존의 6070을 단순히 노인으로 보는 연령 범주가 이제는 더 이상 적절하지 않다는 뜻이다. 이제는 노인이 더 이상 노인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김기철 배재대학교 복지신학과 교수. 덴버대학교(Ph.D.). 저서로 《기독교 다시 보기》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