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0년  04월호 맞춤 양육이 필요한 시대 성도 맞춤 양육

물건 따위를 손님의 요구에 따라 일정한 규격에 맞게 제작한다는 의미로서의 ‘맞춤’ 개념은 과거부터 있었다. 목회·교육적 활동 가운데 핵심인 양육에 있어서도 ‘맞춤’이 거론되는 것은 그리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필자는 본고에서 ‘양육’이 무엇인지를 살피고, ‘맞춤 양육’의 핵심적 면모를 기술함과 더불어 그 필요성/타당성의 근거를 추적한 후, 보완 사항 몇 가지를 제시함으로써 글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예비적 이해: 양육이란 무엇인가?

맞춤 양육을 이해하려면 먼저 ‘양육’부터 시작해야 한다. 양육(養育, nurturing)은 보통 어린아이가 제대로 자라나고 성숙하도록 보호하고 돌보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지만, 한국 교회 내에서는 초신자의 신앙과 인격을 키우는 목회적·교육적 장치나 방안으로 이해되고 있다.1 양육에 관한 포괄적 전망을 갖기 위해서는 이 사안을 복음 전도와의 연계성 가운데 파악해야 한다. 

비신자나 비중생자에게 복음의 내용이 제시된 후(고전 15:1-4) 들은 이가 긍정적으로 반응하면,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것(요 1:12)이 되고 그는 중생자가 된다(요 3:3, 5; 약 1:18; 벧전 1:23). 바로 이때부터 양육의 작업이 시작된다.

양육은 전반적으로 세 가지 형태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째, 최초 양육(initial follow-up)이다. 이는 그리스도를 영접한 직후에 이루어지는 조치다.2 이때 양육자는 다시 한 번 복음의 내용을 설명하고, 그리스도께서 영접자의 심령 안에 내주하심을 확신하게 해 주며, 이후로 말씀과 기도를 통해 그리스도와의 교제를 실행하도록 독려한다. 최초 양육은 복음을 전한 이가 맡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
둘째, 기초 양육(basic follow-up)을 언급해야 한다. 기초 양육은 갓 그리스도인이 된

송인규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은퇴 교수. 시라큐스대학교(Ph.D.). 저서로 《일반은총과 문화적 산물》, 《회개와 부흥》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