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0년  04월호 멘토링을 통한 맞춤 양육 성도 맞춤 양육

필자는 미국 1.5세로 자랐다. 신앙을 지지해 주고 이끌어 줄 멘토가 없이 많은 실수와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장했다. 반면에 좋은 멘토를 두었던 주변의 친구들이 있었다. 그들은 멘토로부터 신앙 성장에 도움을 받았고, 그중 훌륭한 목회자가 된 사례들을 보며 멘토가 신앙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가에 대해 생각했다. 목회자가 된 후에도 결혼예비학교, 이혼자 치유학교 등의 사역들을 하며 다시금 신앙 멘토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 성경에 나오는 대표적인 멘토링 사례는 구약의 모세와 여호수아, 엘리야와 엘리사 등이다. 신약에서는 예수님과 제자들, 바울과 디모데 사례 등이 있다. 또한 예수님이 떠나신 후 “함께하시며 도우시는” 보혜사 성령님의 사역도 멘토링일 수 있다. 이 시대 성도들의 삶에 동행하시면서 깨닫게 하시고 신앙생활을 도우시는 성령님과 함께 성도들의 신앙 성장 과정에 멘토링과 코칭으로 참여하는 일은 목회자들에게 부여된 축복일 것이다. 본고에서는 멘토링을 통한 맞춤 양육 사역을 생각의 전환과 신앙 성장의 이해 및 목회적 적용의 관점에서 나누려고 한다. 

생각의 전환(Paradigm Shift)

교회에서 실행되는 양육 프로그램은 주로 모임을 통해서 가르치는 교사(강사)와 교육 내용 중심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톰 스콜츠는 Why Nobody is learning much of anything at Church(왜 아무도 교회에서 많은 것을 배우지 못할까?)에서 교회 교육이 학습자를 고려하지 않는 가르침 위주임을 지적했다. 게다가 교육의 목표를 잘 모르고 진행하는 교육은 기본기에 충실하지 않고, 지식 위주의 주입식 교육이 주를 이룬다. 이에 학습자들은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깊이 사고하거나 삶에 적용하지 못하는 일이 생긴다. 그래서 많은 교육이 이루어지지만 정작 교인들의 신앙 성장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1 

이러한 형태의 양육 방식을 멘토링/일대일 제자 양육과 같은 맞춤 양육

스티브 차  〈목회와신학〉 편집장. 온누리교회 영어예배 담당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