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0년  04월호 본회퍼의 윤리와 ‘타자를 위한 교회’ 심층기획 본회퍼의 신학과 목회

 1945년 4월 9일은 장미빛 미래를 보장받았던 독일의 개신교 목회자이자 신학자였던 본회퍼가 나치의 정치범 수용소, 플로센뷔르크에서 교수형으로 생을 마감한 날이다. 히틀러의 나치 정권에 맞서 싸운 결과, 본회퍼는 39세의 이른 나이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그러나 그의 생애와 신학이 남긴 영향력은 적지 않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본회퍼는 20세기 후반기에 특별히 독재 정권 하에서 자유와 인권을 위해 투쟁했던 한국을 포함해 라틴 아메리카, 아프리카와 아시아 등 제 3세계의 교회들과 그리스도인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그것은 교회와 국가의 관계성, 신앙과 정치의 상관성 등과 같은 예민한 질문들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본회퍼 안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이와 연관해 필자는 이 글에서 본회퍼의 윤리에 대해 살펴보려고 한다. 본회퍼에게 선은 무엇이며, 기독교 윤리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본회퍼의 윤리 사상의 신학적 기초와 특징은 무엇인가? 그의 윤리 사상은 약 2년 동안의 감옥 생활에서 어떻게 발전했는가? 세상을 향한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삶은 무엇인가? 이러한 질문들은 한국 교회의 위기를 해결하는 중요한 첫걸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도의 현실과 길-예비

일반적으로 윤리학은 선에 대해 질문하고 그 답을 추구하는 학문이라고 생각한다. 일반 윤리학은 선과 악이 무엇인가에 질문하고, 우리가 어떻게 해야 선한 사람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해 묻는다. 그러나 본회퍼는 이와 같은 질문 방식에 내재된 문제를 지적한다. 여기에서는 질문을 제기하고 그 답을 찾는 주체가 인간의 자아이고, 인간이 현실 세계의 중심이 된다. 본회퍼는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길 원했다. 본회퍼의 확신에 의하면 현실 세계의 궁극적인 중심과 윤리의 근원은 인간의 자아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 안에 나타난 하나님의 현실이다.1

&ld

고재길 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와 문화 교수. 훔볼트대학교(Dr.theol.). 저서로 《본회퍼, 한국 교회에 말하다》, 《개혁교회의 목회리더십과 16세기 신학 교육》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7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