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20년  04월호 세계 기독교 신앙 산실, 영국 교회 세계 교회는 지금

영국은 교회 역사에서 명실공히 가장 많은 기독교적 문화와 유산, 전통을 가진 나라로 세계 기독교 역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했던 나라다. 종교개혁 이전 시대부터 개혁의 여명을 밝혔고 종교개혁 이후에는 영적 대각성 운동 및 세계 선교를 주도했다. 그러나 한때 세계의 기독교 신앙 및 선교를 주도하는데 가장 영향력 있던 영국 교회가 오늘날은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영국의 신자들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고 교회마다 신자들이 없어서 문을 닫는 실정이다. 영국 사람들 중에 매주 교회 출석 인구는 전체의 3%가 조금 넘는 정도다. 즉, 영국인 100명 중 3명, 청소년은 1000명 중 3명이 정기적으로 교회에 출석하는 실정이다. 영국 교인들의 평균 나이가 63세라니 영국 교회의 미래를 어둡게 평가할 수밖에 없는 통계다. 게다가 현재 주일학교가 없는 교회가 절반이 넘는다고 한다. 지난 30년간 약 1만 개의 영국 교회가 문을 닫았다고 하고 이런 속도로 가면 2050년도에는 영국에 교회 자체가 사라지고 없어질 것이라고 일간지 〈가디언〉이 기사를 낼 정도다. 교인들이 없어 문을 닫은 교회 건물은 카페나 이슬람 기도 처소로 팔리고 있어 영국을 방문하는 기독교 신자들의 마음을 우울하게 한다.

한편으로는 최근 자유주의를 표방하는 영국 교회는 여전히 급감하며 하향세이지만, 복음주의 교회들 중심으로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는 반가운 통계도 보인다. 영국의 10대들이 교회로 돌아오고 있다는 희망적인 보도가 나온다. 현재 영국의 한인 교회와 선교 단체를 중심으로 노방 전도 및 가가호호 방문 전도 팀을 꾸려 전도하는 팀들도 늘고 있고 함께하는 영국인 신자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무엇보다 영국인 목회자들이 위기감을 깨닫고 교단을 초월해 모여 연합으로 기도하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영국이 새롭게 변하고 있다. 영국의 재복음화를 위한 기도가 필요한 시점이다.

우선 영국 교회와 교단에 대한 간략히 소개한다. 영국 교회는 유럽의 여느

홍순조 영국 케임브리지한인교회 담임목사. 총신대학교 목회전문대학원(Th.M.).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