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0년  02월호 환대의 공동체로서 교회의 존재 의미 환대의 집, 교회

2018년 이 땅의 남단 제주도에 들이닥친 예멘 난민 사태는 우리 사회에 적잖은 도전과 후유증을 남겼다. 480여 명의 많은 인원이 먼 여정을 거쳐 이질적인 타자로 도래해 인류애적 보살핌을 요구한 것은 비단 제주도민만의 지역적 과제가 아니었다. 그들의 제주도 출도가 제한되었고, 일상의 삶에 불편함을 느낀 제주도민 중심으로 난민 혐오의 정서가 확산되었다. 거센 반대 여론 속에서도 틈틈이 온정 어린 손길이 이어졌다. 지루하게 이어진 난민 심사 결과 난민으로 인정받은 자들은 이들 중 고작 2명에 불과해 국가인권위에서조차 소극적 심사를 질타할 정도였다. 아시아 최초의 난민법 제정 국가로서 우리나라의 체면을 뭉개고 그 법의 명분을 한낱 허울뿐인 겉치레로 전락시킨 사례로 기억될 만했다.

그래도 희망을 주었던 것은 뜻있는 교회들과 NGO 단체를 중심으로 나그네 된 이들을 돌보면서 인권의 보편적 가치를 선양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이웃 사랑과 환대의 정신을 실천하고자 하는 시도들이 꾸준히 지속되어 왔다는 사실이다. 물론 지원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정비되지 않은 채 민관의 우후죽순 지원이 적잖은 혼선을 초래했고 난민의 성격에 대한 사전 이해 부족 등으로 부작용도 컸다. 일부 근본주의 기독교 세력은 예멘 난민들이 이슬람 세력의 교두보라도 되는 양 경기 들린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저런 시행 착오를 극복하며 예멘 난민 사태는 점차로 안정을 찾아가는 것 같다. 그중 예멘 청년을 자신이 몸담은 공동체 가족의 일원으로 영접해 한 식구로 어우러져 살면서 함께 노동하고 더불어 먹고 사는 모범을 실천하는 현장도 있다.

우리는 나와 생김새나 출신 성분, 그밖에 여러 생의 조건과 배경을 달리하는 사람들에게 낯섦과 함께 두려움을 느끼는 본능적인 성향이 있다. 그래서 끼리끼리 모이는 동류 의식을 편하게 느끼며 어울려 살기를 좋아한다. 이는 생물학적으로 인간이 가진 야수적 동물성에 대한 민감한 자의식을 바탕으로 한다. 나와 여러모로 다른 이

차정식 한일장신대학교 신약학 교수. 시카고대학교(Ph.D.). 저서로 《거꾸로 읽는 신약성서》, 《예수 인문학》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