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12월호예수님처럼 광야로 나아가는 목회 목회, 시대에 접속하다

한국 교회의 전통은 엄격한 신앙 태도에 있다. 매일 새벽기도를 드리고, 수요일에는 성경 공부, 금요일에는 철야기도를 했다. 특히 주일예배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일이었다. 우리는 어려서부터 주일을 지키기 위해 믿음의 선배들이 어떠한 일을 했는지를 들어왔다. 올림픽 메달을 포기했던 영국의 육상 선수 이야기도 있고, 자격 시험을 포기하는 등 삶의 어려움을 감수했던 이야기도 있다. 주일에는 일을 하면 안 되기에 공부를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잘 아는 교수님은 유학 중에도 주일이면 공부를 쉬었다고 한다. 월요일에 시험이 있으면 주일 밤 12시가 지나 공부를 시작해 밤을 샌 후 시험을 치렀다고 한다.

한 목사님은 주일이면 어머니가 다리미에 숯을 얹어 다려 주신 지폐를 헌금으로 드렸다고 한다. 정성에 정성을 다해 헌금을 드렸던 것이다. 이런 열심과 헌신이 있어서 한국 교회가 부흥할 수 있었다. 자기 것을 아까워하지 않고 드렸으며, 온 힘을 다해 예배의 자리에 나아가길 꺼려하지 않았다.
 

불출석 교인과 비정규직 교인

그런데 10여 년 전부터 교인들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특히 교회 출석에 있어서 아주 급격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가나안 성도의 등장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불출석 교인이다. 기독교인이라는 정체성은 있지만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이들이다. 2017년에 실시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한국 기독교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개신교인이라고 응답한 사람 중에 교회에 불출석하고 있는 교인이 23.3%에 달했다. 이는 앞서 시행했던 세 번의 조사(1998년, 2004년, 2012년)에서 11% 안팎을 유지했던 것에 비하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기존 기독교인들에게 신앙을 갖는 것은 교회 출석을 의미했다. 교회를 출석하는 것과 신앙생활을 하는 것을 분리해 생각할 수 없었다. 그런데 이제 이러한 공식이 깨어졌다. 신앙이 있고, 그리스도인이라고 응답할 수 있지만 교회에는 불출석하는 이들

조성돈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목회사회학 교수. 마르부르크대학교(Dr.theol.). 저서로 《목회사회학-현대 사회 속의 기독교회와 생활 신앙》, 《세상을 사는 그리스도인》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