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10월호성경은 무엇을 위해서인가? 류호준 교수의 심중소회(21)

 “말세에 고통 하는 때가 이르리라.” “마지막 날들에 끔직한 시대가 있을 것이다.” 사도 바울이 디모데후서 3장을 시작하는 말입니다. ‘고통 하는’ ‘끔찍한’으로 번역된 헬라어는 신약성경에 단 두 번 나옵니다. 한 곳은 디모데후서 3:1이고, 다른 한 곳은 마태복음 8장의 귀신들린 두 사람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또 예수께서 건너편 가다라 지방에 가시매 귀신 들린 자 둘이 무덤 사이에서 나와 예수를 만나니 그들은 몹시 사나워 아무도 그 길로 지나갈 수 없을 지경이더라”(마 8:28). ‘사납다’로 번역된 단어가 바로 그것입니다. 한글 성경에 “말세에 고통 하는 때”라고 말한 의미가 어떤 것인지 연상이 되실 것입니다. 마지막 날들에 우리가 지나가야 할 시대를 ‘거칠고’ ‘사납고’ ‘무섭고’ ‘두려운’ 시대라고 표현하고 있는 것입니다. 공동번역이나 새번역은 ‘어려운 때’ ‘힘든 때’라고 번역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그의 영적 아들 디모데에게 마음 준비를 시키기 위해 이 편지를 쓰고 있었습니다. 마치 예레미야가 예루살렘의 사람들에게 말했던 것과 같습니다. “네가 사람과 달리기를 해도 피곤하면, 어떻게 말과 달리기를 하겠느냐?” “네가 조용한 땅에서만 안전하게 살 수 있다면, 요단강의 창일한 물속에서는 어찌하겠느냐?”(렘 12:5) 달리 말해 최악의 날을 대비하라, 조심하고 정신 차려라, 단단히 준비하고 있어라, 말세에 거칠고 끔직하고 무서운 시기가 올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말세란?

그런데 말세라뇨? 언제가 말세입니까? 신약성경에 따르면 말세(마지막 날들)는 예수와

류호준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은퇴 교수. 네덜란드 자유대학교(Dr.theol.). 저서로 《일상신학사전》, 《이사야서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