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10월호성경 공부 모임으로 시작하다 도담교회 교회 개척과 자립 신모델

 이미 현존하는 크고 작은 교회들! 그 사이를 비집고 여기저기 상가 아래 위에 들어서 있는 적지 않은 수의 개척 교회들!
한국 교회가 추수 시기였을 때는 이렇게 시작해 자립도 하고 건축도 했으나, 지금은 목회 토양이 너무도 달라졌다. 비신자를 만나 전도를 해도 돌아오는 반응은 예전과 같지 않고, 어렵사리 교회를 개척해도 상당수는 1년 안에 문을 닫거나, 영구 미자립 상태로 머물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교회 개척에 대한 모색은 어리석어 보이기까지 한다. 그래서인지 주변에서 교회를 개척하는 동역자들을 찾아보기 쉽지 않다.

그렇다면 교회를 개척하는 일을 그만 두어야 할까? 대답은 아니다. 아직 우리 국민의 4분의 3은 하나님을 모른 채 살고 있고, 젊은 세대들의 복음화 비율은 5%대를 겨우 유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들에게 복음을 증거하는 일은 여전히 교회의 몫이다.
자연적 교회 성장(NCD)으로 널리 알려진 크리스티안 슈바르츠는 복음 전도에 있어 작은 교회는 큰 교회 보다 16배 더 큰 성과를 거둔다고 보고했다. 그는 “교회 성장의 핵심적인 여덟 가지 질적인 특성 중 일곱 가지에서 작은 교회가 소위 많은 수를 자랑하는 큰 교회보다 더 건강하다”고 한다. 그에 따르면 큰 교회가 작은 교회 보다 더 나은 부분은 영감 있는 예배뿐이라고 한다. 이것은 우리 주변의 비신자들에게 복음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기존 교회의 힘으로는 불가능하며, 작고 건강한 새로운 교회들이 더 개척되어야 한다는 것을 반증한다. 아직도 가장 유일하고 효과적인 전도 방법은 교회를 개척하는 것이다. 교회 개척은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으라는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적극적인 행위인 것이다.

개척 교회는 인간의 열심이 아니라 하나님이 직접 세우신다. 그러므로 교회 개척을 하려면 개척의 정당성과 절차성을 성경적인 관점에서 찾아야 한다. 교회를 개척하고자 하는 이는 우선 하나님

오수진 도담교회 담임목사. 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Th. M.).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