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9년  10월호신세대의 이름은 간단함, 병맛, 솔직함이다 베스트셀러 읽기

기사 메인 사진 임홍택/ 웨일북 / 336쪽 / 14,000원


이 책은 그 신세대인 ‘90년대생들’의 언어 생활부터 소비 성향은 물론 가치관까지 파헤친다. 저자가 이를 통해 독자에게 전하려는 메시지는 무엇인가? ‘들어가는 말’에서 저자는 “그들은 왜 ‘9급 공무원’의 길을 택했을까”라고 묻는다. 실제로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른바 ‘공시생’은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2011년 약 18만 5000명에서 2016년에는 약 25만 7000명으로 38.9% 가량 증가했다. 그런데 이들의 공무원 시험 최종 합격률은 2016년 기준 1.8%에 지나지 않는다.

이 책은 이러한 현실 속에서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게 된 90년대 출생의 청년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9급 공무원 세대’라고도 할 수 있는 90년대생들이 이전 세대들과 어떠한 차이가 있으며,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나아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이들을 바라봐야 하는지 밝힌다.

저자에 의하면 90년대생들은 ‘꼰대의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9급 공시생이 된다. 오늘날 ‘꼰대’라는 단어는 특정 성별과 세대를 뛰어넘어 “보다 서열이나 신분이 높다고 여기고, 자기가 옳다는 생각으로 남에게 충고하는 걸, 또 남을 무시하고 멸시하고 등한시하는 걸 당연하게 여기는 자”를 지칭한다. 꼰대들은 본인의 과거 경험에 비추어 현재를 마음대로 판단한다. 하여 그들에게 “9급 공무원을 준비하는 요즘 세대”는 세상의 힘든 일들은 하기도 전에 포기하고, 도전하고자 하는 의지나 패기도 없으며, 근성 따위는 없고, 편한 직업만 찾는 이들로 비친다.

90년대생들은 그들이 자라온 학교와 주변에

송광택 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저서로 《나를 단련하는 책읽기》, 《고전의 숲에서 하나님을 만나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