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10월호현대 교회 개척 환경의 변화와 전략 교회 개척과 자립 신모델

교회 개척! 참으로 다루기 어려운 주제다. 그 이유는 교회 개척 자체가 쉽지 않을 뿐 아니라 최근에 이르러서는 교회 개척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마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오늘날 교회가 너무 많다고 한다. 거리마다 골목마다 빌딩마다 교회들이 넘쳐난다고 한다. 그런데 왜 교회 개척이 필요하냐는 것이다. 이미 존재하는 교회들이나 잘 간수하고 살려야 하지 않느냐고 말한다. 필자는 이러한 부정적인 기류가 비성경적이라는 충분한 신학적 견해와 논리를 제공할 수 있지만, 본고의 목적에 부합되지 않음으로 생략하려고 한다.

다만 한 가지, 교회 개척은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하나님의 ‘유일한’ 전략이라는 사실만은 강조하고 싶다.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는 것은 다름 아닌 교회의 숫자가 증가하는 것이라고 확신한다. 교회 성장은 교회의 숫자가 많아지는 것이지, 하나의 교회가 필요 이상으로 커지는 것이 아니라고 본다. 하나의 교회가 커지는 것은 교회 성장이라기보다는 ‘교회 비대’라고 할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지금까지 새로운 교회를 세워 가심으로써 그분의 나라를 확장해 오셨다. 그렇기에 교회 개척은 지금도 필요하다. 더 많은 새로운 교회들이 이 땅에 탄생해야만 하는 당위성이 있다.

그런데 교회 개척의 실패율이 너무나 높다.1 왜일까? 물론 교회 개척이 쉬울 리 없다. 아니 쉬워서는 안 된다. 개척된 교회마다 살아남는 것이 하나님의 뜻은 아니다. 교회 역사를 보건대, 하나의 교회가 세워지기 위해 수많은 순교자가 배출되는 것이 보통이었다. 지금도 순교까지는 아니지만 순교에 가까운 교회 개척자의 희생과 헌신의 결과로 하나의 교회가 세워진다. 필자는 현재의 교회 개척 실패율이 높은 것을 매우 정상적인 현상으로 바라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교회 개척 실패율을 지금보다는 줄일 수 있다고 본다. 그리고 그 방법을 오늘날의

양현표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실천신학 교수. 남침례신학대학교(Ph.D.). 저서로는 《사도적 교회 개척》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