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9년  10월호유신진화론? 믿지 말아야 합니다 전문가의 책 읽기

기사 메인 사진 J. P. 모어랜드 외 4명/ 부흥과 개혁사/ (상) 678쪽/ 37,000원 (하) 552쪽/ 30,000원

유신진화론은 현대 진화론을 진리로 받으면서 교회에 생명의 창조에 대한 신앙고백과 신학을 수정하라고 요구한다. 하나님께서 생명체를 직접적으로 무에서 창조하신 것이 아니며, 진화라는 메커니즘을 사용했다는 식으로 창조에 대한 이해를 수정하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어떠한 판단을 내려야 할까? 이 책은 유신진화론의 주장은 잘못이며, 교회는 받아서 안 될 것임을 밝힌다. 이것을 위해 세 가지 측면에서 상세한 비판 논증을 제공한다. 그 논증의 범위는 포괄적이며, 내용의 깊이는 핵심 논점을 정확하게 집고 있다. 구체적으로 ‘1부: 유신진화론에 대한 과학적 비판,’ ‘2부: 유신진화론에 대한 철학적 비판,’ ‘3부: 유신진화론에 대한 성경적·신학적 비판’을 제공한다. 이러한 세 가지 측면으로 책의 구성을 3부로 한 것은 이 《유신진화론 비판》의 비판이 견고하며 설득력을 가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유신진화론을 비판함에 있어서 과학적인 측면에서 살피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유신진화론의 문제는 궁극적으로 신학적 성격을 갖고 있지만, 그 주장을 과학이 진화론을 지지한다는 데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유신진화론에 대해 평가를 내릴 때, 교회는 신학적 토의와 더불어 과학적 비평을 필요로 한다. 유신진화론은 과학이 진화론을 지지하며, 더 나아가 (유신진화론자들의 경우) 진화론은 중력의 법칙이 확실한 것만큼이나 확실하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당한 과학적 비평의 작업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두 권으로 번역된 이 책은 상권에서 과학적 비판을 철저히 다루고 있다. 여기서 유신진화론을 지지하는 과학자들이 과학의 이름과 권위로

김병훈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미국 칼빈신학교(Ph.D.). 저서로는 《소그룹 양육을 위한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