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10월호35-40대 후반 싱글, 이들은 어떤 존재인가 싱글 성도와 함께하는 교회

 몇 년 전이었다. 교회 청년들 중에 나이 많은 그룹의 초청을 받았다. 함께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자는 제안이었다. 가보니 30대 중반을 넘긴 이들이었다. 가장 나이가 많은 이는 40대 중반이었다. 전통적인 관점에서 보면 남선교회나 여전도회에 속해야 할 나이인데 아직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청년부에 남았다고 한다. 그러나 청년부 내에서도 스무살 청년과 어울리는 것이 어색하기는 마찬가지다. 그래서 이들끼리 소그룹을 만들어 예배 후 소그룹 활동을 하고 있었다.

새로운 세대가 등장했다

10명 정도 되는 이들은 성경 공부는 하지 않는다고 했다. ‘예수님은 누구인가’로 시작되는 성경 공부는 벌써 10번도 넘게 했다고 한다. 그래서 교재를 가지고 하는 성경 공부는 그만 두고 이제는 동네 맛집을 알아보고 밥을 먹으러 다닌다고 한다. 다들 직장인이라 경제적 어려움은 없었다. 매 주일 함께 모여 맛집 찾아가서 먹는 식사비 정도는 부담이 없다. 개중에는 회사 중간 간부도 있어서 지체들에게 가끔 밥을 사는 것도 어렵지 않다.

그날도 맛있는 저녁을 일찍 먹고는 분위기 있는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었다. 위아래로 10살 정도 차이가 나는 이들은 서로 형, 오빠, 동생 하면서 대화했고, 그동안 가지고 있었던 여러 생각들도 나누었다. 연애와 결혼에 대한 조언도 빠지지 않았다. “연애는 이렇게 해야 한다”에서 “네가 연애를 못하는 이유는 이런 문제 때문이다”까지 솔직한 이야기들이 오고 갔다. 이들의 화제에서 결혼과 연애는 아직 졸업하지 못했다. 어른인 듯하지만 아직 결혼을 하지 못했기에 자신을 미완의 존재로 인식하는 것 같았다. 미혼자들의 이러한 자기 인식은 일반적인 현상이기도 하지만 가정의 가치를 중시하는 교회에서 더욱 비중 있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요즘 대부분의 교회에는 이런 그룹들이 존재한다. 아직 결혼을 안 했다고 하는 미혼과 결혼을 안

조성돈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목회사회학 교수. 마르부르크대학교(Dr.theol.). 저서로 《목회사회학- 현대 사회 속의 기독교회와 생활신앙》, 《세상을 사는 그리스도인》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