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09월호 선교적 교회를 위한 목회자와 평신도의 역할 창간 30주년 특별 기획 선교적 교회

 최근 선교적 교회에 대한 연구와 토론이 뜨겁게 일어나고 있다. 레슬리 뉴비긴(Lesslie Newbigin)에서 출발한 현대 선교적 교회론이 서구를 거쳐 한국 교회에서 활발하게 논의 중이다. 목회 현장에서 실천되기에 앞서 신학적 토론이 먼저 일어났다는 점은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의 가능성을 모두 함축한다. 긍정적이라 함은 좀 더 건전하게 발전할 동력이 있다는 점과 관련이 있고, 부정적이라 함은 특정한 현장 모델이 없기 때문에 어느 방향으로 튈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다는 점이다.

복음적인 관점에서 볼 때 선교적 교회론은 무엇보다도 평신도의 역할을 비중 있게 다룬다. 교회는 건물이나 조직이 아니며,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주, 나의 하나님으로 고백하는 하나님의 백성 자체임을 생각할 때 그 백성의 다수를 차지하는 평신도야말로 교회의 진정한 주체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목회자도 하나님의 백성임에 틀림이 없지만 세상에서 하나님의 선교적 백성으로 살아가는 평신도와는 사명과 역할이 다르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 어쩌면 목회자의 역할은 평신도가 세상 가운데서 하나님의 선교적 백성으로 힘 있게, 성공적인 삶을 살도록 돌보고 육성하는 데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선교적 교회에 관한 담론에서 이렇게 중요한 하나님의 선교적 백성에 관한 이해는 아직까지 충분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 특히 한국 교회에서 목회자와 평신도의 관계와 역할에 관한 이해는 아직 충분히 성숙하지 못한 채 과거의 구태의연한 이해 방식에 얽매여 있다. 이렇게 고착된 이해 방식이 선교적 교회를 세워나가는 데 방해 요소가 되고 있다. 이런 시각에서 먼저 한국 교회에 만연한 오해와 착각에 대해서 살펴보자.
 

오해와 착각

일반적으로 목회자와 평신도의 역할과 관계에 대해서 가장 널리 퍼져 있는 오해는 계급적 관점에서 목회자의 지위는 높고 평신도의 지위는 낮다는 생각일 것이다. 목

최동규 서울신학대학교 실천신학 교수. 풀러신학교(Ph.D.). 저서로 《미셔널 처치》, 《초기 한국 교회와 교회 개척》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