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9월호 명절 당일 주중 예배, 어떻게 생각하세요? 3인 3색

주중 예배도 하나님 앞에 동일한 예배다


임병교 새벽빛교회 담임목사

언젠가부터 절대적인 가치들이 점점 가벼워지는 것만 같다. 도덕적이고 윤리적인 가치는 개인의 인권이나 인간 중심의 편리 속에 묻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종교적 가치의 세속화가 보편화되고 있다. 5일제 근무로 인해 여가 문화가 활성화되면서 “주일예배를 본 교회에서 꼭 드려야 하는가?”라는 문제점이 생기기 시작했다. 인터넷의 발달로 인해 가나안 교인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러한 여러 상황 가운데 성도들의 영적 상태가 전반적으로 어떠한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환경에 상관없이 불굴의 신앙으로 극복하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환경이 교회의 담장을 허무는 여우와 같이 교회의 세속화를 가져올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명절 연휴 주중 예배에 대한 신학적 신앙적 체계가 없다면 예배를 소홀히 하기 쉽다. 예배에 대한 근본 원리를 잘 알아야 한다. 주일예배의 보조 예배쯤으로 소홀히 여겨왔던 인식을 바로잡아야 한다. 교회가 모여서 드리는 공예배에서부터 세상으로 나아가서 전인적으로 드려지는 산 제사인 삶으로서의 예배도 주일예배만큼이나 소중히해야 한다. 주중 예배도 하나님 앞에서도 동일한 예배임을 인식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성도들이 모여 예배드리는 것은 요일 구분이 무의미하다. 우리의 모든 것이 예배가 되어야 한다. 예배를 드릴 여건이 됨에도 불구하고 명절이라는 이유로 해이해져서는 안 된다. 부득이한 경우에 한해서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지혜를 가장해 세상적인 방식과 타협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방향으로 행하는 것이 지혜다.

이러한 원칙을 허물지 않는 것이 예배에 대한 영적인 무장이자 훈련이다. 어렵고 힘든 환경 속에서도 예배는 변함없이 드려져야만 예배에 대한 자세가 허물어지거나 소홀히 되지 않는다. 당장 명절 연휴에 참석 인원이 적고,

임병교, 이광재, 김현설 임병교 새벽빛교회 담임목사, 이광재 대조제일교회 담임목사, 김현설 새로운교회 담임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