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9월호 목양장로 사역 현장 거룩한빛광성교회, 더사랑의교회, 주향교회, 대전새중앙교회 한국 교회와 장로직제

기사 메인 사진

더사랑의교회 목양장로 월례회 모습
최근 한국 교회가 정체기에 빠지면서 이에 대해 교계와 사회에서 많은 우려를 하고 있다.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교회 안의 갈등이 큰 문제로 지적된다. 특히 담임목사와 장로의 갈등은 교회 분쟁의 주요 원인이 된다. 이들의 갈등을 해결할 묘안이 절실하다. 지난 2009년 설립된 국제목양사역원(원장 최홍준 목사)은 이를 해결할 방법으로 목양장로제를 제시했다. 그동안 36회의 콘퍼런스를 진행하며 국내외에 목양장로 사역을 보급하는 데 힘쓰는 최홍준 목사는 목회자와 장로 사이의 갈등 원인은 장로가 목양의 본질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그는 그동안 많은 교회에서 목회자와 장로들이 콘퍼런스를 참여해 장로의 목양의 본질을 회복하고 교회에 적용한 사례가 많다고 강조했다.

목양장로제를 도입해서 시행하는 교회들을 취재했다. 거룩한빛광성교회(위임 정성진 목사), 더사랑의교회(담임 이인호 목사), 주향교회(담임 라양오 목사), 대전새중앙교회(담임 이기혁 목사)의 적용 사례를 소개한다.
 

시무장로 6년제, 여성 장로도 섬기는 거룩한빛광성교회

거룩한빛광성교회는 지난 2009년에 목양장로제를 도입했다. 정성진 위임목사는 목양장로제로 장로의 기능이 회복되었다고 설명했다. “장로에게 심방 기능이 있는데도 그동안 목회자들만 심방 사역을 했어요. 장로들이 자신들의 본분을 잊어버린 것이지요. 장로의 기능을 회복하면 목회자와 동역 관계로 바뀌게 되어 교회 분위기가 바뀝니다.”

거룩한빛광성교회의 목양장로 시스템은 독특하다. 매년 5명(남성 3인, 여성 1인, 전문 장로 1인)의 장로를 선발하며, 선발된 장로는 목양 사역을 하되 6년 동안은 시무장로도 겸한다. 시무장로는 당회원으로 섬긴다. 시무 기간이 지나면 사역장로로 은퇴 때까지 섬긴다. 사역장로는 위원회를 섬기거나 교구 목양장로로 섬긴다. 시무장로나 사역장

이동환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